전북경찰청, 교통정책 효과 거둬...8일 발표

발생 1,092건, 사망 40명, 부상 1,703명...보행자 교통사망사고 큰 폭 감소

이영노 | 기사입력 2017/03/08 [07:56]

전북경찰청, 교통정책 효과 거둬...8일 발표

발생 1,092건, 사망 40명, 부상 1,703명...보행자 교통사망사고 큰 폭 감소

이영노 | 입력 : 2017/03/08 [07:56]
▲ 전북경찰청 마크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전북경찰청(청장 조희현)은 교통안전정책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주장이다.

 

8일 전북경찰청은 전라북도 교통사망자가 5% 감소하면서 13년 이후 4년 연속 감소 해오던 교통사망자 분위기가 유지되고 있다는 것.

※ '17년 사고 현황 : 발생 1,092건, 사망 40명, 부상 1,703명

 

특히 1월까지 증가했던 보행자 사망사고는 2월 보행자 교통사고 주의보 발령 후 54%(1월13→2월6명) 큰 폭 감소하였다.

 

2월 한달간 도민 교통안전 참여 및 경각심을 위해 교통안전 현수막 설치, VMS 등 전광판 교통안전 홍보, 노인․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등을 적극 진행하였다.

 

또, 교통사고 발생 취약장소(장수 금천마을)에 대한 사고 분석 및 싸이카 집중 투입, 이동식 카메라 단속 등으로 교통안전 분위기 조성을 하였다.

 

이석현 전북지방청 교통안전계장은 “지난 3년 연속 교통사망자 감소는 도민 여러분의 적극참여로 인한 결과이고, 금년에도 도민 한명을 더 살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며,“3월 개학철을 맞아 어린이 교통안전과 행락철 졸음운전 사고 예방 등에 만전을 기할 것” 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