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고] 국가유공자 예우를 위한 변화의 바람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7/12/09 [08:48]

[기 고] 국가유공자 예우를 위한 변화의 바람

오늘뉴스 | 입력 : 2017/12/09 [08:48]

▲  정화숙   © 오늘뉴스


[인천보훈지청 보상과 정화숙] 2018년 무술년을 맞이하기 위한 정부의 첫걸음인 국회 예산 공고안이 난항 끝에 통과되면서 국가유공자에 대한 정부의 자세 또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독립운동을 하면 삼대가 망한다’는 말이 사라져야 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굳은 의지를 필두로 국가유공자와 유가족에 대한 처우가 많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보훈급여금 변동사항을 보면 6.25자녀수당과 고엽제수당이 5% 인상됐으며 전몰․순직군경 유족 보상금은 7%로 대폭 인상됐다. 또한 6․25와 월남전 참전명예수당이 17년도 2만원 상승했던 기존 22만원에서 30만원으로 8만원 인상된 것을 보면 문정부와 국가보훈처의 의지가 드러난다. 물론 보상금으로 그들에 대한 예우를 다할 수는 없지만 일단 할 수 있는 것부터 해나가려는 의지를 확인시켜 준 셈이다.

 

또한 독립유공자 손자녀 생계지원금을 되도록 빨리, 적합한 수혜자에게 내보내기 위한 노력으로 국가보훈처 본부 및 지청 공무원들은 실태조사 준비에 박차를 가하며 불철주야 일하고 있다.

 

역사를 망각한 민족에게 미래가 없다는 말을 우리는 요즈음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듣는다.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역사의 전 과정 속에서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게끔 했던 순국선열⦁국가유공자에 대한 희생정신을 보상금이 뿐만 아니라 다양한 정책 실현으로 2018년이 시작할 즈음에는 “따뜻한 보훈” 발현되길 기대해 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