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김포 민통선 자동통제시스템 구축으로 출입 절차 간소화 된다

경기도와 제3야전군사령부 정책협의회 열고 12건 논의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7/12/19 [14:28]

경기도, 김포 민통선 자동통제시스템 구축으로 출입 절차 간소화 된다

경기도와 제3야전군사령부 정책협의회 열고 12건 논의

오늘뉴스 | 입력 : 2017/12/19 [14:28]

▲ 제3야전군 사령부에서 열린"2017년 하반기 도-3야전군 정책협의회"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김포 민간인통제구역 자동통제시스템(RFID)구축으로, 지역주민들과 관광객의 출입절차가 한층 간소화될 전망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운용 제3야전군사령관은 19일 오전 3야전군사령부 중회의실에서 열린 ‘2017년도 하반기 경기도-제3야전군사령부 정책협의회’에서 김포 민통선 이북 출입자 자동통제시스템 구축 등 안건 12건에 대한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는 남경필 도지사, 김운용 제3야전군사령관, 이봉운 고양 부시장, 이홍균 김포 부시장, 오현숙 양주 부시장을 비롯한 경기도와 시군, 군(軍) 관계자 9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논의된 김포 민통선은 평화누리길, 애기봉 전망대 등을 중심으로 연간 50만명이 찾는 관광명소다. 다만 이 지역 6개의 검문소 간 연계 시스템이 없어, 민간인이 민통선으로 들어갈 경우 신분증과 출입증을 검문소에서 교환 후, 다시 나올 시에는 반드시 해당 검문소에서만 출입증을 회수해야 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더욱이 이 같은 방식은 관광객뿐만이 아니라 민통선 내 거주민들에게까지 적용돼 출입방식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도와 군은 이 같은 문제인식에 공감, 민통선 출입자 자동통제시스템(RFID)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 시스템을 구축하게 되면 검문소 간 출입정보를 연계·처리할 수 있어, 민간인들의 경우 김포 민통선 내 어느 검문소를 들어간다 하더라도 나오고 싶은 검문소로 나올 수 있게 된다.

 

이 사업엔 약 1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 중 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하고, 내년 말까지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포천 영중면 성동리 국도 43호선에 위치한 군 방호벽 철거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합의점을 도출했다. 이 도로는 세종~포천 간 고속도로 개통에 따라 교통량이 증가하고 있고, 구조물 노후에 따라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 방호벽 철거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포천시와 군은 대체 시설물을 조성한다는 조건 하에, 기존 군 방호벽을 철거하기로 기본적인 합의를 보게 됐다. 향후 양측은 같은 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대체 장애물을 검토하는 등 세부 진행사항을 협의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도와 시군은 3야전군측에 ▲캠프그리브스 DMZ 체험관 출입 확대, ▲고양 군사시설 보호구역 관련 업무에 Q GIS 활용, ▲접경지역 주민지원 도비 보조사업 협조, ▲군 장병 위문공연 추진 등의 협조를 당부했다.

 

제3야전군사령부는 ▲고양 군 부대 앞 인도설치, ▲연천 포병부대 진입도로 확장, ▲임진강 훈련장 일대 도로 포장, ▲예비군지휘관 안보역량 강화 워크숍, ▲도·야전군 여성인재 역량 강화 프로그램 개발 등을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경기도와 시군 역시 제3야전군사령부의 요청사항을 적극 검토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고양 군 부대 앞 인도는 장병들과 면회객들의 안전여건을 고려해 2018년 상반기 중 설치하고, 임진강 훈련장 일대 도로에 대해서는 현장시찰 및 회의 등을 통해 적극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최근 결정된 파주 리비교 소유권 이전과 국도39호선 공사재개는 군과 관이 한뜻으로 협력해 일군 빛나는 결실”이라며 “대내적으로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라면 대외적으로는 안보가 최고의 복지다. 앞으로도 경기도와 군이 도민을 위해 연정과 협치를 최전방의 보루라고 여기고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와 제3야전군사령부는 2008년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17회의 정책협의회를 통해 213건의 안건을 논의했으며, 이 가운데 174건은 합의점을 찾아 해결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