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입 돼지고기와 김치, 국내산 둔갑시켜 대량 판매한 음식점 대표 입건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7/12/20 [09:42]

인천시, 수입 돼지고기와 김치, 국내산 둔갑시켜 대량 판매한 음식점 대표 입건

오늘뉴스 | 입력 : 2017/12/20 [09:42]

▲ 관련사진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수입산 돼지고기와 배추김치를 국내산으로 속여 대량판매한 일반음식점 업체대표가 인천광역시 특별사법경찰단속에 적발됐다.

 

인천시 특별사법경찰관은 제보를 받고 현장 단속을 벌여 보관중인 수입산 돼지고기와 배추김치를 발견하고 이를 기초로 도매상까지 역 추적해 관련증거를 확보했다.

 

20일 인천시에 따르면, 적발된 업체는 올해 9월부터 수입산(칠레, 네덜란드, 미국,오스트리아) 돼지고기 1.2톤, 중국산 배추김치 2.2톤을 국내산으로 둔갑 표시해 영업소내에 게시하고 소비자에게 판매해왔다.
 
인천시는 이번에 적발된 A업체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향후 처분이 확정되면 업체명과 처분사항을 언론 및 관할구청 홈페이지에 공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규정이 지난해 2월 3일부터 개정․시행되어 식품접객업(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위탁급식) 및 집단급식소 영업자는 농산물 8개 품목(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오리고기, 양, 쌀, 배추김치와 고춧가루, 콩), 수산물 12개 품목(넙치, 조피볼락, 참돔, 미꾸라지, 뱀장어, 낙지, 명태, 고등어, 갈치, 오징어, 꽂게, 참조기) 총 20개 품목에 대하여 원산지를 표시해야 한다.

 

음식점 원산지표시판도 게시판 옆․아래․주 출입구 정면에 부착 또는 게시해야 한다.

 

또한, 배달앱 등에서 조리음식 통신판매의 경우도 음식 메뉴명이나 가격표시 주위에 표시대상(20개 품목) 해당원료의 원산지 표시를 해야 한다. 

 

인천시 특별사법경찰과는 수입산 농수산물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가 근절되도록 기획수사를 확대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