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 상반기까지 2층버스 포천·양주 등 14개시에 143대 확대

최동원 | 기사입력 2018/01/28 [09:59]

경기도, 올 상반기까지 2층버스 포천·양주 등 14개시에 143대 확대

최동원 | 입력 : 2018/01/28 [09:59]

▲ 사진=강화~신촌 간을 운행하는 3000A번 2층버스     ©오늘뉴스 DB

[오늘뉴스=최동원 기자] 경기도가 ‘안전하고 편리한 출퇴근 길’을 만들기 위해 도입한 ‘2층 광역버스’가 올 상반기 포천, 양주 등까지 확대된다.

 

28일 경기도에 의하면, 이번 확대도입에 따라 도내 2층 버스 운행대수는 기존 12개 시 30개 노선 93대에서 2018년도 상반기 14개시 41개 노선 143대로 늘어나게 될 전망이다.

 

현재 도내에는 수원 15대, 성남 3대, 안산 6대, 남양주 13대, 파주 7대, 김포 21대, 용인 14대, 하남 6대, 시흥 2대, 고양 2대, 광주 2대, 화성 2대 등 12개 시에서 30개 노선 93대가 운행 중이다(2018년 1월 24일 기준).

 

도는 올 상반기 까지 수원 10대, 성남 3대, 안산 2대, 파주 4대, 김포 15대, 용인 12대, 시흥 2대, 양주 1대, 포천 1대 등 9개 시에 50대를 추가 도입을 추진한다. 이중 포천시와 양주시는 2층 버스가 처음 도입되는 지역이다.

 

도는 향후 50대를 더 확대해 2018년 말까지 193대를 운행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이번 2층 버스 확대도입이 도내 광역버스 입석 문제 해소와 출퇴근 편의 증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실제로 도가 지난 2017년 11월 2층버스 이용자 6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층버스 만족도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81.3%가 ‘만족한다’고 대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확대도입의 필요성 역시 전체 응답자의 90.3%가 공감을 평했고, 실제 2층버스 투입노선 입석율의 경우에도 2016년 3월 10.3%에서 2017년 3월 5.7%로 절반 이상이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도는 2층 버스 추가도입에 맞춰 안전대책 강구에도 힘쓴다. 이를 위해 마련된 ‘2층버스 안전관리대책 및 매뉴얼’을 기초로 운행관리에 힘쓰고, 2층 버스 전담 운전기사 배치 정착과 함께 상·하반기별 운송업체 안전점검 및 안전교육 등을 벌일 방침이다.

 

특히 당산역 고가하부 충돌사고로 운행이 중단된 김포 8600번 2층버스 및 경로를 우회 운행하는 8601A번 노선의 경우, 영등포구청, 영등포경찰서 등과의 협의를 통해 고가철로 하부 주행 구간이 없는 경로로 노선을 변경하기로 결정했으며, 사고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올 3월 까지 개선 공사를 완료한 후 운행을 재개할 방침이다.

 

홍귀선 경기도 교통국장은 “2층 버스에 대한 도민들의 기대와 만족감이 큰 만큼, 안정적인 도입을 위해 국비확보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매년 50~100대를 추가 도입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