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민들 또 황당, 진안군 관문에 동물 화장장이 왠말?

완주군 보령재 정상에 동물화장장 건축 시 진안고원 브랜드 훼손 불보 듯

이영노 | 기사입력 2018/02/07 [11:28]

진안군민들 또 황당, 진안군 관문에 동물 화장장이 왠말?

완주군 보령재 정상에 동물화장장 건축 시 진안고원 브랜드 훼손 불보 듯

이영노 | 입력 : 2018/02/07 [11:28]

▲ 전주에서 진안으로가는 소태정 고갯길에서 설영화 명창이 고향을 그리워하며...바로 이곳 근처에 혐오시설이 들어선다는 것.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진안군 관문에 혐오시설이 들어설 계획에 진안군민들이 들고 일어났다.

 

바로 국도 26호선 보령재는 완주군 신원리 1번지이자 진안군의 관문인 완주 보령재와 진안 소태정재가 맞닿아 있고 해발 410미터에 달하는 이곳은 진안고원의 얼굴이자 대문이다.

 

이런 곳에 동물화장장과 납골시설이 들어선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진안군민이 화들짝 놀라고 있다.

 

진안군에 따르면 완주군 소양면 신원리 1-3번지에 동물화장시설 건축 용도변경이 완주군청에 접수된 지는 지난해 11월경이다.

 

이 사실은 완주군에서 인근지역인 진안군 부귀면의 주민여론을 수렴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당시 부귀면민은 혐오시설 건축 시 청정환경 브랜드 훼손은 물론 최근 꾸준하게 인구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부귀면 발전요인에 심각한 타격을 우려한다는 의견을 완주군에 전달했다.

 

완주군은 지난 111일에 동물사체를 소각하는 과정에서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진안군의 관문인 점, 주변에 자연마을과 대지조성사업이 활발하게 진행 중인 점을 사유로 불허처분을 냈다.

 

완주군의 불허 처분으로 안도하던 진안군민은 지난 131일에 건축용도변경 불허가처분 취소 행정심판 청구서가 전라북도에 접수되면서 화들짝 놀라고 있다.

 

부귀면 청년회 주명한 회장은 아무리 대기오염 저감시설이 완비되더라도 소각할 때는 연기가 나기 마련이다면서 진안군의 대문 앞에 동물사체를 소각하는 연기가 솟고 기압이 낮은 날에는 봉암리는 물론 부귀면 시가지 전체를 자욱하게 뒤덮는다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또, 부귀주민자치위원회 박영춘 회장은 산간 골짜기도 아닌 버젓이 국도변에 그것도 남의 집 대문 앞에 동물 화장장이 들어선다면 그 동안 진안군의 청정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과 막대한 비용이 무용지물이 된다면서 진안고원 브랜드 이미지 훼손을 크게 걱정했다.

 

이제 공은 완주군에서 전라북도로 넘어왔다.

전라북도는 오는 12일 현지 확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진안군과 완주군민의 눈이 전라북도로 쏠리고 있다.

 

이에 따라 혐오시설이 아닌 반려동물 사체 처리 공익성을 주장하는 업체와 진안고원 이미지 추락과 주변지역 생활권과 재산권을 지키려는 진안군과 완주군 중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궁금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진안군,완주군,소태정,설영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