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팔당호 철저한 수질관리로 지난해 수질 ‘역대 최고 양호’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8/02/11 [11:33]

경기도, 팔당호 철저한 수질관리로 지난해 수질 ‘역대 최고 양호’

오늘뉴스 | 입력 : 2018/02/11 [11:33]

▲ 팔당호     © 오늘뉴스


[오늘뉴스=최동원 기자] 경기도가 역대 가장 양호한 수질상태를 보이고 있는 팔당상수원 수질 개선을 위해 2020년까지 77개 사업에 2,240억원을 투자한다.

 

11일 경기도수자원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팔당호의 평균 BOD(생화학적 산소요구량)는 1.05㎎/L로 1994년 수질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양호한 상태로 나타났다. BOD 1.05㎎/L 수준은 1급수 기준인 1.00㎎/L이하에 근접한 것이다.

 

또, 낙동강과 금강 등 국내 주요 하천과 달리 단 1차례의 조류 경보도 발령되지 않아 최고 수질 상태를 보였다. 지난해 낙동강은 총 514회(14개 측정지점 합산치), 금강은 280회(6개 측정지점 합산치)동안 조류경보가 발령됐었다.

 

이에 따라 도는 양호한 팔당호의 수질을 계속해서 유지하기 위해 개별하수처리시설 관리체계 정비,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확충, 민간단체지원 수질정화활동 등 77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먼저 도는 체계적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리를 위해 지역 전수관리 체계를 확대관리할 계획이다. 지역 전수관리 체계는 지역관리업체 한 곳이 약 800개소의 개인하수처리시설을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비용 부담이 개인당 약 14만원으로 개소당 약 300만원의 이르는 기존 개별 개인하수처리관리 방식의 1/20도 안돼 하수처리에 유용하다. 도는 2016년부터 팔당대책지역내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 4만2,860개를 지역 전수관리 체계로 전환했으며 올해부터 2020년까지 1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팔당대책지역 내 소규모 개인하수처리시설을 관리할 계획이다.

 

수질오염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인 가축분뇨 처리를 위해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이 늘어난다. 도는 팔당상류지역 3개 시·군에 총 414억원을 투자하여, 320㎥/일 규모의 처리시설 2개소를 신설하고 가평군에 있는 20㎥/일 규모의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을 95㎥/일 규모로 증설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팔당호 오염행위 단속을 위한 CCTV, 안내판 설치 강화, 25개 생태하천복원, 공공하수처리시설 31개소 신설 등을 추진한다.

 

한편, 도는 최근 10년간 팔당호 수질개선에 총 3조 2,861억 원의 예산을 집중 투입했다. 이 기간동안 경기도 광주시 등 팔당호 상류지역 7개 시·군의 하수도 보급률을 2006년 66.5%에서 92.2%까지 높였고 하수관로도 3,510㎞에서 6,614㎞까지 약 2배 가량 확대했다. 또한 공공하수처리시설은 120개에서 225개까지 늘려 하수처리 수준을 1일 45만 3천톤에서 88만 4천톤까지 약 2배 수준으로 확보했다.

 

김문환 경기도 수자원본부장은 “팔당호 수질은 강수량 등 기후조건에 영향을 많이 받지만 인접 지역주민들의 수질개선 노력도 중요한 요소다”라며 “중장기적으로는 수량과 수질에 대한 통합 관리체계를 구축해 지속가능한 수질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