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생존시계 ‘라이프클락’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

정종록 | 기사입력 2018/02/12 [10:32]

경기도, 생존시계 ‘라이프클락’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

정종록 | 입력 : 2018/02/12 [10:32]

▲ 경기도청 전경     ©오늘뉴스

[오늘뉴스=정종로 기자] 경기도가 경기도주식회사를 통해 선보인 첫 번째 기획상품인 생존시계 ‘라이프클락’이 2018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의료·헬스케어 (Medicine·Health ·Care)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독일 ‘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사가 시상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 독일의 ‘레드닷(Reddot)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로 꼽힌다. 1953년부터 매년 최고의 디자인 결과물에 대해 iF 디자인상을 수여하고 있다. 이번 어워드에서는 54개국에서 출품된 6,400여개 제품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경기도주식회사가 직접 기획하고, 도내 18개 우수 중소기업과 함께 제조한 ‘생존시계 – 라이프클락’은 재난대비 안전물품인 재난안전키트에 시계의 디자인과 기능을 접목시킨 제품이다. 재난 발생 시 누구나 한 번에 재난안전키트의 위치를 파악하고,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실용성을 극대화했다는 점에서 각국 전문가 63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라이프클락’은 가로‧세로 21㎝, 높이 4.5㎝에 무게는 1.07㎏으로 위급 상황에서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는 편리함과 기동성을 동시에 갖췄다. 조난자의 위치를 알릴 수 있는 조명봉, 호루라기, 구호요청깃발, 체온 저하를 방지하는 보온포, 응급치료 기초구호용품, 긴급상황연락카드인 ICE 카드(인적 사항, 혈액형, 연락처 등을 기재하는 카드) 등으로 구성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iF 수상을 통해 생존시계 라이프클락의 디자인적 가치와 우수성을 인정받았다고 할 수 있다”면서 “계속해서 경기도주식회사가 도내 역량 있는 중소기업과 함께 제품의 기능과 가치를 배가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디자인과 기획상품을 선보이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2016년 11월 공식 출범한 경기도주식회사는 도내 중소기업의 유통 판로 개척, 다양한 유통 채널에 최적화된 제품 디자인과 홍보·마케팅 지원 등의 해법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맞춤형’ 컨설팅 기업이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2018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생존시계 라이프클락’과 경기도 전용서체인 ‘천년체’, 남한산성 옛길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남한산성 옛길 브랜드 이미지와 안내판 디자인’으로 3개 분야의 본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