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호진, 학폭위 재기능하려면 학생자치기구 자정능력 신뢰해라! '주장'

이영노 | 기사입력 2018/02/14 [12:31]

황호진, 학폭위 재기능하려면 학생자치기구 자정능력 신뢰해라! '주장'

이영노 | 입력 : 2018/02/14 [12:31]

▲ 황호진교육관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황호진 전북교육감 예비후보는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스스로 해결해 나갈 수 있는 학생자치권 확대 및 각 학교마다 학생인권위원회 자율 운영을 통해 학교폭력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교육부의 '2017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8000(0.8%)의 초··고 학생들이 학교폭력 피해를 입었다.

 

학교폭력 피해유형은 언어폭력(35.6%)이 가장 많았고 집단따돌림(16.4%), 스토킹(11.1%), 신체폭행(11.0%) 순이었다.

 

특히 학교폭력이 자살로 이어지고 있어 더욱 문제가 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