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자동차 . 조선’ 대응방안 모색...14일 워크숍

전라북도, 군산시, 군산시의회, 한국산업단지공단전북본부, 자동차융합기술원·건설기계부품연구원, 산업체 및 관계기관 관련자 등

이영노 | 기사입력 2018/03/12 [06:40]

군산대, ‘자동차 . 조선’ 대응방안 모색...14일 워크숍

전라북도, 군산시, 군산시의회, 한국산업단지공단전북본부, 자동차융합기술원·건설기계부품연구원, 산업체 및 관계기관 관련자 등

이영노 | 입력 : 2018/03/12 [06:40]

▲ 군산 GM대우 시위현장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군산대학교에서 “한국GM 철수, 위기대응 정책발굴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한다.

 

오는 14일 오후2시 워크숍에 전라북도, 군산시, 군산시의회, 한국산업단지공단전북본부, 자동차융합기술원·건설기계부품연구원, 산업체 및 관계기관 관련자 등 다수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 워크숍은 에너지, 자동차·창업, 정보통신, 조선 등 산업분야별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한국지엠 철수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지자체 차원 정책 제안에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워크숍은 한준수 군산시 부시장과 군산대학교 제 8대 총장 임용후보자인 곽병선 교수의 인사에 이어 주제발표 및 토론으로 진행된다.

 

주제발표는

▲유기하 전주MBC 선임기자의 “GM사태와 지역리더쉽-이카로스의 추락”

▲노재규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부단장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운영 활성화 방안 제안”

▲신효균 전 JTV대표이사의 접근방법의 반성과 개선책에 중점을 둔 “장기적 대안 모색의 방향” ▲최연성 군산대 새만금ICT융합인재양성사업단장의 “4차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지역산업 혁신방안”

▲김현철 군산대 창업지원단장의 수소경제와 창업을 중심으로 한 “군산경제 장단기 정책제안”

▲김영철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장의 “에너지 신산업 공공시민·노동자 펀드 조성”

등으로 이어진다.

 

김영철 산학협력단장은 “이번 워크숍은 지역주력산업 경쟁력 저하 및 근로자 대량 실직 등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따른 위기상황에 대응하고, 대학 차원 주도로 지자체 및 지역혁신기관과 공동으로 위기대응 정책을 발굴하고자 개최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