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문화관광분야 정부 공모사업에 연속 선정

2018년 한류드라마 관광활성화 사업 등 총 5개 사업, 4억 5천만원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8/04/10 [12:02]

강화군, 문화관광분야 정부 공모사업에 연속 선정

2018년 한류드라마 관광활성화 사업 등 총 5개 사업, 4억 5천만원

오늘뉴스 | 입력 : 2018/04/10 [12:02]

▲ 전통문화 체험관광 (선사 어로체험 - 미꾸라지 맨손 잡기)프로그램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2018년도 올해의 관광도시 강화군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등에서 주관한 5개의 문화관광분야 공모사업에 연속 선정됐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선정된 공모사업은 2018년 한류드라마 관광활성화 사업, 2018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 지원사업, 오감으로 즐기는 테마상품 개발 사업 등으로 확보액은 총 4억 5천만 원이다.

 

최근 한류배우가 출연하는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의 제작과 로케이션을 지원하고 있는 강화군은 이 드라마를 활용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 및 시설물 조성 등에 필요한 사업비 확보를 위해 문체부 주관「2018년 한류드라마 관광활성화 사업」에 공모했다. 군은 이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AR포토스팟, 홀로그램씨어터 등 개별관광객을 위한 관광코스를 조성하고, 국외 정상급 여행사 등의 아웃바운드 시장을 공략해 강화로 유입되는 외국인 단체여행객을 획기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또한, 문체부 주관「2018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 지원사업」에도 선정되어 매월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 날을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되었고, 인천시에서 주관한 「오감으로 즐기는 테마상품 개발」공모사업에도 선정되어 올해의 관광도시답게 연중 토요일이면 강화도심에 화려한 공연이 펼쳐지고 관광객으로 북적이게 될 전망이다.

 

한편, 군은 지난 1월「2018 전통문화 체험관광 프로그램」과 3월「2018 봄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프로그램으로 국비 7천만 원을 확보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오는 28일 강화나들길 2코스에서 ‘강화나들길 꽃길 걷기’ 행사가 개최되고, 오는 8월부터 11월까지 매주 주말 고인돌광장 일원에서 ‘고인돌로 떠나는 밀당 강화도 체험여행’ 프로그램이 펼쳐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공모사업 정책이 지역에 특화된 사업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이를 전략적으로 접근해 더욱 많은 사업비를 확보하고, 올해의 관광도시다운 다양한 문화관광 정책에 접목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