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문화관광분야 정부 공모사업에 연속 선정

2018년 한류드라마 관광활성화 사업 등 총 5개 사업, 4억 5천만원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8/04/10 [12:02]

강화군, 문화관광분야 정부 공모사업에 연속 선정

2018년 한류드라마 관광활성화 사업 등 총 5개 사업, 4억 5천만원

오늘뉴스 | 입력 : 2018/04/10 [12:02]

▲ 전통문화 체험관광 (선사 어로체험 - 미꾸라지 맨손 잡기)프로그램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2018년도 올해의 관광도시 강화군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등에서 주관한 5개의 문화관광분야 공모사업에 연속 선정됐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선정된 공모사업은 2018년 한류드라마 관광활성화 사업, 2018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 지원사업, 오감으로 즐기는 테마상품 개발 사업 등으로 확보액은 총 4억 5천만 원이다.

 

최근 한류배우가 출연하는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의 제작과 로케이션을 지원하고 있는 강화군은 이 드라마를 활용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 및 시설물 조성 등에 필요한 사업비 확보를 위해 문체부 주관「2018년 한류드라마 관광활성화 사업」에 공모했다. 군은 이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AR포토스팟, 홀로그램씨어터 등 개별관광객을 위한 관광코스를 조성하고, 국외 정상급 여행사 등의 아웃바운드 시장을 공략해 강화로 유입되는 외국인 단체여행객을 획기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또한, 문체부 주관「2018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 지원사업」에도 선정되어 매월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 날을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되었고, 인천시에서 주관한 「오감으로 즐기는 테마상품 개발」공모사업에도 선정되어 올해의 관광도시답게 연중 토요일이면 강화도심에 화려한 공연이 펼쳐지고 관광객으로 북적이게 될 전망이다.

 

한편, 군은 지난 1월「2018 전통문화 체험관광 프로그램」과 3월「2018 봄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프로그램으로 국비 7천만 원을 확보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오는 28일 강화나들길 2코스에서 ‘강화나들길 꽃길 걷기’ 행사가 개최되고, 오는 8월부터 11월까지 매주 주말 고인돌광장 일원에서 ‘고인돌로 떠나는 밀당 강화도 체험여행’ 프로그램이 펼쳐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공모사업 정책이 지역에 특화된 사업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이를 전략적으로 접근해 더욱 많은 사업비를 확보하고, 올해의 관광도시다운 다양한 문화관광 정책에 접목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