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한국GM 노사와 정부에 적극적인 해결 촉구

담화문 발표하고 총 900억 원 긴급지원 계획 밝혀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8/04/10 [18:18]

인천시, 한국GM 노사와 정부에 적극적인 해결 촉구

담화문 발표하고 총 900억 원 긴급지원 계획 밝혀

오늘뉴스 | 입력 : 2018/04/10 [18:18]

▲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10일 한국GM 사태와 관련 총 900억원의 긴급자금 지원 계획을 밝히고 한국GM 노사와 정부에 적극적인 해결 촉구를 위한 담화문 발표와 함께 시청 중앙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가 한국GM 사태와 관련 총 900억원의 긴급자금 지원 계획을 밝히고 한국GM 노사와 정부에 적극적인 해결을 촉구했다.

 

유정복 시장은 10일 오후 시청에서 ‘한국GM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한  담화문’을 통해 “인천지역에서 한국GM은 53,000개의 일자리와 20만   시민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으며, 인천 GRDP의 15%, 수출의 23%를 차지하는 등 지역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는 한국GM 조기 경영정상화 및 협력업체 경영난 완화 등에 필요한 선제적 대응조치로 ▲한국GM 협력업체에 긴급경영안정자금 700억원과 특례보증 200억원 지원 ▲한국GM 희망퇴직자 및 협력업체 근로자 대상 전직 및 재취업 훈련지원 확대 ▲비용부담 완화를 위한 세금·사회보험료 체납처분 유예 ▲외국인투자지역의 신속한 지정 ▲범시민협의회 구성 및 궐기대회 등 市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지원방안을 통해   총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유 시장은 한국GM 노사에는 대승적 차원에서의 단합된 모습을  한국GM 경영진에게는 강도 높은 자구안과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호소하고, 정부에게는 신속한 경영실사와 지원 결정, 합리적인 경영  정상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또 담화문에서 “한국GM이 지역 경제의 견인차가 되고, 인천의 대표기업으로 성장하기를 한결같이 희망하고 있다”며 300만 인천 시민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