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한국관광공사와 한탄강 국가지질공원 관광활성화 본격화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8/04/13 [11:46]

연천군, 한국관광공사와 한탄강 국가지질공원 관광활성화 본격화

오늘뉴스 | 입력 : 2018/04/13 [11:46]

▲ 워크숍에 참여한 자문단 일행이 한탄강 지질공원을 둘러보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연천군은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을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한국관광공사와 본격적인 활보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월 경기도 및 강원도 주관으로 한국관광공사와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운영프로그램 개발 용역 착수를 한 이후 한국관광공사 하동원 전문위원과 임혜미 선임연구원 주도로 연천군, 포천시, 철원군 등 3개 지자체에 대한 관광자원 현황을 조사한 바 있다.

 

12일 연천을 시작으로 현장을 답사하며 관계기관 담당자와 지질공원 관광프로그램 및 지질트레일 활성화를 위한 워크숍을 한탄강댐 물문화관 연천군 지질공원 홍보관에서 진행했다.

 

워크숍에는 한국관광공사 임혜미 선임연구원과 관광학박사인 박한식 명소 소장, 로컬 디자이너 이신미 박사 그리고 쏘크리에이티브 최인숙 실장 그리고 연천군 지질공원 관계자 등 7명 등이 머리를 맞댔다.

 

워크숍에 참여한 자문단은 한탄강댐 물문화관에서 연천군 채택병 전략시책팀장으로부터 그간 추진현황을 브리핑 받고 재인폭포를 시작으로 백의리층, 아우라지 베개용암, 좌상바위, 전곡리 유적 그리고 차탄천 판상절리와 습곡구조 등 지질명소 그리고 인근 마을 등도 둘러보았다.

 

이번 용역에서는 다른 지질공원과 달리 수도권에 위치한 한탄강 지질공원의 특징을 부각하여 더욱 차별화된 지질공원 교육 및 관광에 대한 새로운 프로그램이 선보일 전망이다.

 

이번 워크숍과 향후 추진될 용역 결과를 통해 연천군은 주민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관광 인프라는 물론 지역주민에 의해 운영되는 체험거리와 볼거리가 있는 복합 관광자원으로서 실질적인 사업의 계획을 세우는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청정 연천을 알리고 관광자원화를 통해 지역경제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