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643억 투입해 농작물 침수방지 총력

최동원 | 기사입력 2018/05/03 [17:43]

경기도, 643억 투입해 농작물 침수방지 총력

최동원 | 입력 : 2018/05/03 [17:43]

[오늘뉴스=최동원 기자] 경기도가 우기철 집중 호우와 태풍 등 풍수해에 대비한 농업재해예방사업에 643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도는 올해 ▲침수피해가 반복되는 상습침수지역 농경지 침수방지 배수개선사업 10개 지구에 150억 원, ▲저수지, 양․배수장, 용․배수로 등 180개 지구 노후 수리시설개보수 및 정비 사업에 442억 원, ▲용인 이동저수지 치수능력 증대사업 31억 원, ▲태풍․해일피해 등에 대비한 방조제 개보수사업 20억 원 등 농작물 침수피해 방지대책을 중점 추진한다.

 

또한 도는 우기철에 배수로, 배수장 등을 조기 가동할 수 있도록 사업장 공정관리에 철저를 기해나가고 있다.

 

도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 시․군 관계 공무원 및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 관계자와 합동으로 우기철 농경지 침수피해방지를 위한 농업기반시설 관리 합동 연찬회를 갖었다. 이 자리에서 우기철 배수장․배수문 관리 운영요령, 저수지․수리시설 안전관리 및 점검요령, 농경지 침수피해 대응 우수사례 등에 대한 정보를 서로 공유하고 토론했다.

 

또한,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 및 시군과 함께 우기 전에 배수로 내 유수흐름에 방해가 되는 퇴적토 및 수풀 등을 제거하고 배수문, 배수장 등 배수 시설물을 일제 점검․정비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지난해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경기도의 농업용 저수지의 평균저수율은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농업용수개발사업과 올 봄 잦은 강수의 영향으로 4월말 기준 93.6%로 평년 보다 3.6% 상회하고 있다.

 

류인권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최근 국지성 집중호우 등 기후변화와 시설채소 등 원예작물 재배가 증가하고 있어 배수개선사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농작물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