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643억 투입해 농작물 침수방지 총력

최동원 | 기사입력 2018/05/03 [17:43]

경기도, 643억 투입해 농작물 침수방지 총력

최동원 | 입력 : 2018/05/03 [17:43]

[오늘뉴스=최동원 기자] 경기도가 우기철 집중 호우와 태풍 등 풍수해에 대비한 농업재해예방사업에 643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도는 올해 ▲침수피해가 반복되는 상습침수지역 농경지 침수방지 배수개선사업 10개 지구에 150억 원, ▲저수지, 양․배수장, 용․배수로 등 180개 지구 노후 수리시설개보수 및 정비 사업에 442억 원, ▲용인 이동저수지 치수능력 증대사업 31억 원, ▲태풍․해일피해 등에 대비한 방조제 개보수사업 20억 원 등 농작물 침수피해 방지대책을 중점 추진한다.

 

또한 도는 우기철에 배수로, 배수장 등을 조기 가동할 수 있도록 사업장 공정관리에 철저를 기해나가고 있다.

 

도는 이를 위해 지난달 26일 시․군 관계 공무원 및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 관계자와 합동으로 우기철 농경지 침수피해방지를 위한 농업기반시설 관리 합동 연찬회를 갖었다. 이 자리에서 우기철 배수장․배수문 관리 운영요령, 저수지․수리시설 안전관리 및 점검요령, 농경지 침수피해 대응 우수사례 등에 대한 정보를 서로 공유하고 토론했다.

 

또한,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 및 시군과 함께 우기 전에 배수로 내 유수흐름에 방해가 되는 퇴적토 및 수풀 등을 제거하고 배수문, 배수장 등 배수 시설물을 일제 점검․정비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지난해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경기도의 농업용 저수지의 평균저수율은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농업용수개발사업과 올 봄 잦은 강수의 영향으로 4월말 기준 93.6%로 평년 보다 3.6% 상회하고 있다.

 

류인권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최근 국지성 집중호우 등 기후변화와 시설채소 등 원예작물 재배가 증가하고 있어 배수개선사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농작물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