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유통기한 지난 축산물 보관업소 등 적발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8/05/09 [09:45]

인천시, 유통기한 지난 축산물 보관업소 등 적발

오늘뉴스 | 입력 : 2018/05/09 [09:45]

▲ 유통기한 경과 제품     ©오늘뉴스 자료사진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 특별사법경찰과는 관내 학교에 축산물을 납품하는 식육포장처리업체를 대상으로 4월 집중적인 단속을 펼쳐 장기간 유통기간이 지난 식육을 보관한 2개 업소와 축산물 표시기준 등 영업자준수사항을 위반한 2개 업소를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으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에서 유통기한이 4개월 지난 식육 509kg을 보관한 A 업체와 유통기한이 10개월이나 지난 식육 33kg을 보관한 B 업체는 학교급식소에 축산물을 공급하는 납품업체로 유통기간이 지난 축산물을 보관하였으며 나머지 업체는 유통기한을 허위표시 하는 등 축산물 관련법을 위반했다.

 

인천시는 이번에 적발된 A와 B 업체 대표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며 관할구청에 행정처분 및 부적합 축산물을 압류 폐기하도록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르면 해당 축산물에 표시된 유통기한이 지난 축산물은 판매하거나 판매할 목적으로 처리·가공·포장·사용·수입·보관·운반 또는 진열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른 유통기한이 지난 축산물을 보관할 경우‘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인천시 관계자는“앞으로도 축산물 유통거래 질서를 확립하고 학교급식과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신선한 축산물이 제공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단속을 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