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가정어린이집 보육교직원 직무교육, 부족한 교사도 있다 ‘눈살’

전주시, 군산시, 익산시, 남원시, 김제시,진안,무주,순창,부안,임실,순창 등 지부 1000여명 교사 웅집

이영노 | 기사입력 2018/05/13 [07:17]

전라북도 가정어린이집 보육교직원 직무교육, 부족한 교사도 있다 ‘눈살’

전주시, 군산시, 익산시, 남원시, 김제시,진안,무주,순창,부안,임실,순창 등 지부 1000여명 교사 웅집

이영노 | 입력 : 2018/05/13 [07:17]

▲ 12일 전북도청 보육교사 직무교육에서 교사로 보이는 여교사 2명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무시하고 그대로 일어서지 않고 휴대폰만 만지작거리고 있는 모습.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2018년 전라북도 어린이집연합회 가정 분과 보육교직원 직무교육이 실시된 자리에서 일부교사들이 상식과 예의가 없는 행동이 발생해 잘못됐다는 지적이다.

 

12일 전북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행사에서 식전행사가 실시되고 본 행사에 앞서 국민의례가 실시되었을 때 국기에 대한 경례를 사회자가 선언하자 모두 일어서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는데 일부교사(사진) 둘이 그대로 일어서지 않고 핸드폰만 만지작거리고 있는 모습이 발견됐다.

 

이들은 분명 한 어린이집 교사임은 틀림없다.

 

이 자리는 보육교사 직무교육과 가정어린이집 국비보조에 대한 열악한 문제에 대해 의견을 소통하고 하는 자리로서 전라북도 각 시군에서 원장 및 교사들이 참석한 자리였다.

 

새싹 어린이교육을 책임질 교사들의 기초적인 이들 모습을 보고 어린이들에게 평소 어떠한 예의범절 가르침을 줄 것인가 의심 가는 현장이다.

 

특히 학교교육과 가정교육이 절실히 요구되는 현실에서 말이다.

 

또한 보육교사 직무교육이라는 본래 목적이 의심 가는 부분이기도 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라북도 가정어린이집 보육교직원 직무교육,보육교육 직무교육,전라북도,전주시,남원시,군산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