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오정경찰서, 4억원대 중고차사기 피의자 7명 검거

허위매물로 피해자 유인 후 평균 시세보다 비싼 가격에 판매한 혐의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8/09/11 [14:02]

부천오정경찰서, 4억원대 중고차사기 피의자 7명 검거

허위매물로 피해자 유인 후 평균 시세보다 비싼 가격에 판매한 혐의

오늘뉴스 | 입력 : 2018/09/11 [14:02]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부천오정경찰서 수사과는 부천시 삼정동 국민차차차 매매단지 내 ΟΟ카 중고자동차매매상사 소속 팀장, 팀원, 텔레마케터 등 7명으로 구성된 중고차 매매사기 피의자 송모씨 등 7명을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시세보다 훨씬 저렴한 인터넷 허위매물로 피해자들을 유인하여 1차 계약서를 작성하게 하고 계약금 및 차량대금을 지급 받은 후  위 차량에 대한 하자고지 또는 추가비용을 요구하는 방법으로 1차 계약을 포기시키고, 계약 파기 책임을 물어 차량대금이 반환 되지 않는다며 심리적으로 압박하여 평균 시세보다 1.5배∼2배 과다한 금액에 차량을 판매하는 수법으로, 2018년 1월 3일부터 4월 25일까지 3개월 동안 피해자 21명에게 중고차 21대를 판매하고 406,850,000원을 편취했다.
 
경찰은 매매상사 압수수색을 통하여, 텔레마케터가 피해자들과 통화후 작성한 장부와 계약서 및 영업용 휴대전화를 확보하여 부인하는 피의자들의 혐의 입증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어 부천 오정 관내 중고차 매매단지가 2개소로 계속하여 위와 같은 수법의 중고차 사기사건이 발생하고 있어 다른 매매상사에 대하여도 압수수색 및 구속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 붙였다.
 
한편, 시세보다 저렴한 차량은 모두 허위 매물이라는 인식을 하여야 하며,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전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국토교통부에서 운영하는 자동차365 인터넷 사이트에서 정식 등록된 딜러 여부, 중고자동차 평균 시세 정보, 실제 상품용으로 등록된 차량 여부를 확인해야 피해를 예방 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