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골프대회 자원봉사자 활동준비 한창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8/10/01 [17:32]

인천시,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골프대회 자원봉사자 활동준비 한창

오늘뉴스 | 입력 : 2018/10/01 [17:32]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에서는 세계 최초의 골프 국가대항전인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대회를 대비한 자원봉사자 활동준비가 한창이다.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골프대회에는 자원봉사자를 경기지원, 교통수송, 주차장 안내 등에 업무에 배치하고, 경기장 코스 및 상황실, 11개 주차구역 등 경기관련 전 구간에 자원봉사자를 투입할 예정이다. 자원봉사자들의 활동은 10월 2일 공식연습 일을 시작으로 대회기간 중 2교대로 진행되는 강도 높은 일정으로 그 어느 때보다도 자원봉사자들의 헌신과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대회조직위원회에서는 지난 8~9월 공개모집을 통해 569명의 자원봉사자를 선발하였으며, 인천시자원봉사센터 등록 자원봉사자, 인천시 골프협회 소속 회원, 관련학과 전공 대학생, 유사경험자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선발된 자원봉사자를 대상으로 지난 9월 19일 인천광역시사회복지회관 대강당에서 대회 관련 전반적인 내용으로 기본 소양 교육을 실시하였고, 9월 29일부터 30일까지 양일에는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내·외 근무지에서 현장교육을 하여 대회 기간에 근무하게 될 현장 배치 위치와 업무 사항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10월 1일에는 자원봉사자들을 대상으로 경기장인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자원봉사자 파티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퓨전타악 그룹 ‘청명’의 난타 공연과 ‘팬텀일루전’의 팝페라 공연을 시작으로 박세리 대회명예위원장 등의 환영사가 이어지며 자원봉사자들의 사기진작 및 성공적인 대회개최를 위한 각오를 다지는 자리가 되었다.

 

백완근 시 체육진흥과장은 “인천에서 개최된 2014 AG 및 APG, 2015 프레지던츠컵 등 굵직한 국제대회 성공개최는 자원봉사자의 참여와 노력으로 가능했다”며, “이제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대회에서 축적된 저력을 보여줄 때이다”라고 각오를 밝혔으며, 윤기영 대회조직위원회 차장은 “이번 대회에 보여준 자원봉사자들의 관심과 참여에 감사드리며, 대회 기간 중 자원봉사자들의 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10월 4일부터 7일까지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에서 개최되는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대회는 세계 최초의 골프 국가대항전으로 LPGA주최 최고의 이벤트이다.

 

2014년 첫 대회 이후 미국에서 열리다 올해 처음으로 대한민국 인천에서 개최된다. 총상금은 160만 달러이며, LPGA 롤렉스 세계랭킹 순위에 따라 선정된 8개국의 대표선수 4명이 자국의 명예를 걸고 대결을 펼치게 되며, 우승팀에게는 단 하나의 ‘크라운’이 주어지게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