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제2도시 다르항에 ‘인천대거리’ 탄생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8/10/02 [10:27]

몽골 제2도시 다르항에 ‘인천대거리’ 탄생

오늘뉴스 | 입력 : 2018/10/02 [10:27]

▲ 몽골 제2도시 다르항에 조성된 ‘인천대거리’ 를 축하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몽골에 국내대학 이름을 딴 거리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몽골 제2의 도시인 다르항에 인천대학교 이름을 딴 ‘인천대거리’가 생긴 것이다.

 

2일 인천대에 따르면 몽골 제2의 도시 다르항시는 최근 시민평의회를 열고 새로 조성된 게르지역 거리(New street 3)의 이름을 ‘인천대거리 (Incheon National University Street of South Korea)’로 바꾸는 거리이름 개명청원을 의결했다.

 

시민평의회는 우리나라 시의회 같은 기구로, 주민들이 거리이름을 인천대거리로 바꾸자는 청원을 시민평의회에 제출했고, 시민평의회는 이를 심사해 통과시켰다.

 

인천대와 다르항시의 인연은 20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몽골생명과학대학(MULS)은 수도 울란바토르와 다르항에 각각 캠퍼스를 두고 있는데 다르항 캠퍼스 책임자인 바야르수크 누브 당시 학장의 아시아환경에너지연구원 방문을 계기로 인천대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인천대 대학원 기후국제협력학과 교수팀의 한국연구재단 글로벌교육지원사업 등 교류활동과 글로벌법정경대학 해외봉사팀의 다르항시 도로정비사업 봉사활동이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인천대 환경공학전공 이희관 교수의 적극적인 주도로 지난 8월 두 대학간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현재 이 대학 교수 2명이 기후국제협력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이수하고 있기도 하다.

 

인천대거리 명명은 인천대와의 교류와 적극적인 봉사활동 등에 감사를 느낀 다르항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됐다.

 

인천대거리 명명과 관련해 다르항시에 감사와 지지서한을 보낸 인천대 조동성 총장은 “외국에서 국내대학 이름을 딴 거리가 생긴 것은 유례를 찾기 힘든 파격적인 사건”이라면서 “이를 계기로 인천대의 해외진출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르항시는 수도 울란바토르에 이은 제2의 도시로 몽골 유일의 제철소인 다르항 제철소가 있는 산업지구로 유명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