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올해 5억 원 들여 가로등 386개 보안등 229개 설치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8/12/05 [18:04]

강화군, 올해 5억 원 들여 가로등 386개 보안등 229개 설치

오늘뉴스 | 입력 : 2018/12/05 [18:04]

▲ 올해 신규 설치된 가로등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강화군 일원 가로등‧보안등이 새 옷을 입고 밤길 주민들의 안전 지킴이로 거듭나고 있다.

 

강화군은 2018년도 가로등·보안등 사업으로 5억 원을 투입해 가로등 386개소 신설 및 보안등 229개소 교체를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가로등은 덕화리~철산리, 송해삼거리~부근삼거리, 불은면 두운주유소~금운교 구간 등에 신규설치했으며, 골목길 등 방범 취약 지역에는 보안등을 신설 및 교체해 주민 및 차량의 안전한 야간 통행 환경을 확보했다.

 

특히, 보안등은 전력 소비가 컸던 기존의 250W 방전등기구를 소비전력 50W인 친환경 고효율 LED 보안등으로 교체함으로써 도로는 더욱 밝아지고 에너지는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를 연간으로 환산하면 57,250Kwh를 소비하던 전력이 11,450Kwh로 줄어 사용전력의 약 80%인 45,800Kwh를 절약할 수 있으며, CO2발생량 기준으로 환산하면 194톤으로 어린 소나무 69,840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다. 아울러, 공공요금도 1/3로 감소되는 등 유지관리 예산도 대폭 감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천호 군수는 “어둡고 에너지 소비가 큰 노후 가로등을 친환경 고효율 LED 가로등 기구로 개량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환경 보전은 물론 밝고 안전한 야간 통행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