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GTX-B 예타 면제’ 구민 서명 16만명 돌파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1/04 [20:46]

남동구, ‘GTX-B 예타 면제’ 구민 서명 16만명 돌파

오늘뉴스 | 입력 : 2019/01/04 [20:46]

▲ 이강호 구청장이 지난 3일 영하를 밑도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만수1동 우체국 앞에서 주민들과 함께 서명운동을 홍보하며 구민과 반갑게 악수를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 남동구가 추진 중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B 노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위한 서명운동 인원이 16만명을 넘어섰다.

 

이강호 구청장은 지난 3일 영하를 밑도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만수1동 우체국 앞에서 주민 50여명과 함께 서명운동에 앞장서며 주민 홍보에 나섰다.

 

남동구는 지난해 12월부터 시작한 GTX-B노선 예비타당성 면제를 위한 남동구민 55만 서명운동 중간집계 결과 163,276명(2019.1.3. 기준)을 기록했으며, 이는 16일 만에 이뤄낸 결과로 하루에 1만명 꼴로 서명에 참여한 셈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도 참여인원이 늘어나, 1월 3일 현재 19,167명이 참여한 상황이다.

 

이강호 청장은 “GTX-B노선 예비타당성 면제를 위해 추운 날씨에도 서명운동을 벌이고 계신 구민들의 노력이 반영되길 바란다”며 “환황해권 시대를 여는 원동력이 될 GTX-B노선이 조속히 개통되어 우리나라와 남동구의 미래를 이끌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B 노선은 지하 40~50m 깊이 터널에서 시속 100㎞~180㎞로 달리는 신개념의 교통수단으로 송도를 출발해 인천시청, 부평, 당아래, 신도림, 여의도, 용산, 서울역, 청량리, 마석에 이르는 80.1㎞ 구간으로 인천과 서울을 20분 만에 연결하는 사업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