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국비 5억원 투입해 한남정맥 훼손된 생태계 복원

환경부 공모사업 선정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3/12 [09:36]

인천시, 국비 5억원 투입해 한남정맥 훼손된 생태계 복원

환경부 공모사업 선정

오늘뉴스 | 입력 : 2019/03/12 [09:36]

▲ 생태계 복원 계획도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3월 11일 훼손된 서식지 복원을 위해 환경부에서 추진한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에 공모해 부평구 청천동 한남정맥 훼손된 생태계 복원사업(면적 5,289㎡)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5억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자연환경보전법에 따라 개발로 인해 자연환경이 훼손되는 만큼의 비용을 개발사업자가 생태계보전협력금을 납부한 납부금을 50%까지 반환받아 훼손된 자연생태계의 보전 및 복원을 하는 사업이다.

 

생태복원 대상지는 한남정맥 숲 끝자락(장수산) 장기미집행공원으로 장기간 나대지로 방치되어 식생 훼손 및 불법쓰레기 방치로 인해 훼손되어가고 있고 일부지역을 경작지로 사용되고 있어 생태계 단절 및 토양오염, 경관훼손 등이 있는 지역이다.

 

이번 사업은 숲가장자리(아교목층, 관목층, 초본층)의 복원과 소형조류 및 곤충류의 서식공간을 조성하고 빗물도랑, 건습지 등 도심 숲 생태복원을 통한 생태공간과 생태학습마당 등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방극호 환경정책과장은 “우리주변의 훼손된 서식지를 발굴해 소생태계 조성, 훼손생태계 복원사업 등을 추진해 생태적 기능 회복과 생태경관을 지속적으로 보전하겠으며, 앞으로 도시생태휴식공간이 많이 조성되면 미세먼지를 줄이는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