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노후한 도로조명 5,777개 친환경·고효율 광원 교체 추진

"야간도로 운전 안전하게, 골목길 안심하고 보행하세요"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4/10 [09:12]

인천시, 노후한 도로조명 5,777개 친환경·고효율 광원 교체 추진

"야간도로 운전 안전하게, 골목길 안심하고 보행하세요"

오늘뉴스 | 입력 : 2019/04/10 [09:12]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올해 35억 원을 투입해 인천시내 주요도로 및 주택가 골목길의 노후된 도로조명(가로등, 보안등) 약 5,777개를 친환경·고효율 광원인 LED(발광 다이오드)램프로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인천시는 “친환경 고효율 도로조명 정비사업”을 실시해 지난해 10년 이상 사용해 노후된 주요 도로의 가로등 2,976개를 LED램프로 교체한 것에 이어 올해 2,755개를 교체할 예정이다.

 

이 사업으로 도로조명의 연색성을 높이고 시인성을 개선해 야간 운전자의 시야를 확보하고, 차선을 선명하게 식별할 수 있도록 해 안전하고 쾌적한 야간 도로조명 환경을 조성한다.

 

아울러‘골목길 불 밝혀서 안전한 거리 만들기’사업을 실시해 지난해 노후된 보안등 4,080개를 LED램프로 교체한 것에 이어 올해 3,022개를 교체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주택가 골목길이 어두워 범죄 발생 우려가 있고 야간 보행자의 심리적 불안감이 가중되는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골목길을 더 밝고 선명하게 개선해 안전한 야간 보행환경 조성 및 야간범죄 예방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노후 도로조명을 LED램프로 교체하는 사업은 도로조명 전기요금 절감효과도 크다. 기존 NH400W를 LED150W로 교체할 경우 전기요금이 약 30%절감된다. 인천시는 2011년에 시작하여 2018년까지 총 22,660개소를 교체하였으며, 지난해에는 총 7,056개소의 도로조명(가로등, 보안등)을 교체하여 연간 약 2억7백만 원의 전기요금 절감 성과를 이룬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유세종 도로과장은“시민들의 안전사고 예방 및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과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한 도로조명 환경조성을 위하여LED램프 설치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