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걱정해결사업’ 통해 취약계층 5천만 원 지원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5/08 [13:22]

남동구, ‘걱정해결사업’ 통해 취약계층 5천만 원 지원

오늘뉴스 | 입력 : 2019/05/08 [13:22]

▲ 걱정해결사업 협약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 남동구가 가정형편이 어려운 취약계층 주민들에게 삶의 희망을 심어주는 사업을 벌이고 있다.  

 

8일 남동구에 따르면 구는 최근 메리츠화재와 협약한 ‘걱정해결사업’을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20가구에게 총 5천만 원을 지원했다.
 
이번 지원대상자는 지체장애 아들과 어렵게 생활하는 모자세대, 갑작스러운 화재를 입은 홀몸어르신, 강제 퇴거위기에 처해 오갈 곳이 없는 세대 등 공적자원으로는 지원하기 힘든 취약계층들이다.

 

이들의 갑작스러운 걱정 해결을 위해 전월세보증금, 의료비, 자활훈련비 등으로 지원됐다.

 

이 사업은 지난 해 11월 메리츠화재해상보험 주식회사(대표이사 김용범)와 업무협약을 맺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구는 연중 지속적으로 지역자원을 발굴하고 후원기관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취약계층에게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서비스를 발굴하고 민간자원을 연계해 주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희망찬 남동구를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