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내항 및 개항장 일대 도시재생사업 지역주민 현장설명 개최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5/27 [09:52]

인천시, 내항 및 개항장 일대 도시재생사업 지역주민 현장설명 개최

오늘뉴스 | 입력 : 2019/05/27 [09:52]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인천 내항 및 개항장 일대에서 진행되고 있는 ‘인천 개항창조도시 도시재생사업’에 대하여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늘리기 위하여 5월 27일부터 29일까지 현장설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장설명은 27일 신포동, 28일 동인천동․송월동, 29일 북성동 행복주민센터에서 3시간씩 진행되며, 개항장 일대는 상상플랫폼 조성, 내항 1․8부두 항만재개발, 우회고가 철거 등 시민들에게 체감될 수 있는 굵직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상상플랫폼 내부 입주시설, 인천 내항 마스터플랜 등 시민들이 궁금해 하는 내용에 대하여 일대일 설명이 진행되며, 개항장 재생사업에 대하여 시민의견을 듣고 개선사항을 검토․반영하는 과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구혜림 재생콘텐츠과장은 “내항 및 개항장 일대의 도시재생은 2019도시재생산업박람회 워크숍과 같이 시민참여가 많아지고, 작지만 시민이 함께할 수 있는 현장설명, 현장전시 등 시민들과 소통하고 공유하는 공간을 계속해서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