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스페인문화 만끽...14일부터 일주일간의 대장정

15일과 16일 이틀간 미개봉작 위주 엄선 스페인영화페스티벌 전주디지털독립영화극장 상영

이영노 | 기사입력 2019/06/14 [19:55]

전주시, 스페인문화 만끽...14일부터 일주일간의 대장정

15일과 16일 이틀간 미개봉작 위주 엄선 스페인영화페스티벌 전주디지털독립영화극장 상영

이영노 | 입력 : 2019/06/14 [19:55]

▲ 14일 김승수 시장이 스페인문화 개막식을 선포하고 있다.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전주시와 주한스페인대사관은 14일 전주향교 일원에서 특별한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행사를 진했다.

 

이날 김승수 전주시장,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스페인대사, 박병술 의장, 김윤철.이미숙.김남규 등 전주시의원들과 각계각층의 시민, 스페인어권 대사관 관계자, 주한스페인상공회의소와 스페인관광청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전주세계문화주간행사인 스페인문화주간 ‘올라, 에스파냐’ 개막행사를 가졌다.

 

▲ 김윤철.이미숙.김남규 등등 전주시의원들도 스페인문화에 참석했다.     © 이영노

 

전주세계문화주간은 시민들이 문화를 창조하거나 향유하는 정도를 평가한 대한민국 문화지수 1위 도시인 전주시가 시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해외 오리지널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해온 행사로, 이번 스페인문화주간은 프랑스와 영국, 미국에 이어 4번째로 진행된다.

 

‘안녕, 스페인’이라는 뜻의 ‘올라, 에스파냐:¡HOLA, España!’를 주제로 일주일간 펼쳐지는 이번 스페인문화주간에서는 플라멩코와 축구, 영화, 전통음식, 와인 등 스페인 고유의 열정이 담겨있는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다.

 

▲ 스페인문화 개막식     © 이영노

 

먼저 스페인 민간홍보대사인 손미나 작가(전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개막행사에서는 전주시립국악단과 전주시의원 13명으로 이뤄진 어울림 중창단(단장 이기동)의 공연에 이어 스페인대사관에서 초청한 스페인의 재즈아티스트 에밀리오 파릴라 앙상블의 재즈음악, 플라멩코 그룹인 포르타꼬네스 플라멩코 컴퍼니의 플라멩코 댄스 공연 등이 이어졌다.

 

첫날 개막식에 이어 15일부터는 전주한옥마을과 에코시티 세병호, 영화의거리 등 전주시 곳곳에서 다채로운 스페인문화체험 행사가 펼쳐지면서 보다 많은 시민과 여행객이 참여해 즐길 수 있었다.

 

대표적으로 15일과 16일 이틀간 한국 일반극장에서 볼 수 없었던 미개봉작을 위주로 엄선한 스페인영화페스티벌이 전주디지털독립영화극장에서 진행됐으며, 최근 가족단위 시민들의 도심 속 휴양지로 각광받는 에코시티 세병호에서는 스페인문화의 정수를 담은 ‘월드 타파스데이’가 펼쳐졌다.

 

또한 전주한옥마을 소리문화관에서는 15일 스페인재즈와 플라멩코를 즐기며 그 속에 담긴 스페인과 스페인사람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시간도 마련됐다.

 

시민들에게 열정의 스페인문화를 만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전주의 우수한 문화를 스페인에게 소개하는 이번 스페인문화주간 행사는 오는 20일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는 전주다울 때 가장 한국적이고 세계적이다. 그러한 전주다움으로 전주는 이제 다른 도시를 따라가는 도시가 아닌 세계인이 꼭 찾고 싶은 도시, 문화적으로 인정받는 도시가 됐다”라며 “전주의 문화영토를 계속해서 세계로 넓혀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여행객들에게는 가장 아름다운 영감을 주는 아름다운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스페인문화,전주시의회,김남규,이미숙,김윤철,스페인문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