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김승수 시장, 행복실현 지방정부협의회...19일 서울시청서 심포지엄

‘지방정부 행복정책의 제도화 방안’ 주제...속 35개 지자체, 행복지표 개발과 행복정책의 제도화 방안에 대해 주제발표와 심도 깊은 토론

이영노 | 기사입력 2019/06/19 [15:56]

전주시 김승수 시장, 행복실현 지방정부협의회...19일 서울시청서 심포지엄

‘지방정부 행복정책의 제도화 방안’ 주제...속 35개 지자체, 행복지표 개발과 행복정책의 제도화 방안에 대해 주제발표와 심도 깊은 토론

이영노 | 입력 : 2019/06/19 [15:56]

▲ 19일 서울시청서 '지방정부 행복정책의 제도화 방안'주제로 열린 심포지엄서 축사를 하는 김승수 전주시장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행복실현 지방정부협의회(상임회장 김승수 전주시장)는 19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을 비롯한 협의회 소속 단체장과 공무원, 각계각층의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행복정책 추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토론하는 ‘제2차 행복 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지방정부 행복정책의 제도화 방안’을 주제로 진행된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행복한 지역공동체를 구축하기 위한 행복정책 제도화 방안 등 ‘행복’의 가치를 정책으로 구현하고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 참석자들     © 이영노

 

먼저 주제발표 시간에는 정건화 한신대 교수와 한윤정 전 경향신문 문화부장이 ‘해외 행복지표와 행복정책의 유형과 문제점’을 주제로 발제했으며, 이어 변미리 서울연구원 선임연구위원과 이재경 민주사회정책연구원이 각각 ‘행복지표 개발과 행복정책 제도화 방안’과 ‘지방정부의 행복정책 실행을 위한 조건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어 이지훈 국민총행복전환포럼 운영위원장을 좌장으로 서윤기 서울시의회 운영위원장과 박진영 서울시 정책기획관, 정선철 서울시 동북4구 조시재생협력지원센터장, 박현정 전주시 정책연구소 책임연구원, 김현대 한겨레신문 선임기자가 패널로 참여하는 토론도 진행됐다.

 

특시 전주시를 대표해 토론자로 나선 박현정 박사는 “주민의 행복을 제도화하기 위해서는 행복영향평가를 하기 위한 기반이 될 행복지표 개발과 조례 제정이 필요하다”면서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등 지속가능한 지역공동체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는 전주 역시 주민행복을 위해 끊임없이 관심과 담론을 형성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행복실현 지방정부협의회는 민선7기 지방선거를 전·후로 전국 39개 지자체장들이 국민총행복전환포럼과 행복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주민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정책을 추진하기로 결의하면서 창립됐다.

 

협의회에는 현재 35개 지자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행복을 구체화하고 제도화하기 위하여 행복지표 개발 및 행복정책 심포지엄 개최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행복실현 지방정부협의회는 이날 심포지엄에 이어 오는 10월에는 전주에서 ‘지방분권과 주민행복’을 주제로 한 국제심포지엄을 열고 행복정책에 대한 선진사례를 공유하고 국민총행복 정책에 대한 국가적 의제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협의회는 지난 3월 20을 세계행복의 날을 맞아 ‘국민총행복과 행복세’를 주제로 제1차 행복 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한 바 있다.

 

김승수(협의회 상임회장) 전주시장은 “국가의 시대가 가고 도시의 시대가 왔다. 또한 도시는 사람을 담는 그릇으로, 도시가 어떤 모습을 하고 있느냐에 따라 시민들의 삶도 달라진다”며 “협의회 회원도시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시민들의 행복을 위한 정책을 개발하고, 상호 교류를 강화해 진정한 시민행복을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김승수,서울시,행복실현 지방정부혀의회,박현정,이지훈,정건화 한신대교수,한윤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