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제2회 한자대학동맹 컨퍼런스 성대히 개막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벤 넬슨 미네르바스쿨 창립자 기조연설
조동성 인천대총장 “특허와 창업에 기반한 대학평가시스템 도입”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7/04 [19:12]

인천대, 제2회 한자대학동맹 컨퍼런스 성대히 개막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벤 넬슨 미네르바스쿨 창립자 기조연설
조동성 인천대총장 “특허와 창업에 기반한 대학평가시스템 도입”

오늘뉴스 | 입력 : 2019/07/04 [19:12]

▲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전 유엔사무총장), 조동성 인천대 총장을 비롯한 한자대학동맹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전세계 70여개 대학 및 기관, 주한외국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2회 한자대학동맹 컨퍼런스가 4일 오전 인천대학교 송도캠퍼스에서 성대하게 막을 올렸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전 유엔사무총장)은 이날 ‘고등교육을 통한 글로벌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반 위원장은 연설에서 “대학이 급변하는 국제환경속에서 지속가능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변화와 개혁을 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혁신대학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벤 넬슨 미네르바스쿨 창업자는 기조연설에서 “전통방식의 대학교육으로는 학생들의 욕구를 만족시킬 수 없다”면서 “단순히 지식을 전달하거나 연구 중심이 아닌, 실생활에 지식을 적용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대 조동성 총장은 “기존 THE나 QS 등 전통적인 세계대학 평가시스템은 연구실적과 기술이전 수입, 평판도 같이 연구중심대학에 매우 유리하게 돼 있어 혁신교육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혁신과 개혁에 기반한 새로운 대학평가시스템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조 총장은 “누구나 가는 길을 가면 혁신이 아니며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유일하게, 최초로 가야 혁신을 이룰 수 있다”면서 “대학이 자신만의 방향대로 교육하는 게 가능하도록 촉진하자는 게 바로 인천대가 지향하는 방향”이라고 말했다.

 

이날 세계70여개 유수대학 총장들은 다양한 세션을 통해 각자의 혁신사례를 공유하며 세계 고등교육의 미래와 새로운 대학평가시스템에 대해 논의했으며, 제2회 한자대학동맹 컨퍼런스는 인천대 송도캠퍼스 대강연장에서 5일까지 이어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