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연면적 16,938㎡, 지상4층 규모, 21년 착공 ・ 24년 개관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7/05 [17:01]

인천시,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연면적 16,938㎡, 지상4층 규모, 21년 착공 ・ 24년 개관

오늘뉴스 | 입력 : 2019/07/05 [17:01]

▲ 해양박물관 조감도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17년 8월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후,  1년 11개월여 만에 예타를 통과한 쾌거이며, 이를 통해 해양특별시 인천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는 평가다.

 

그동안 인천시는 해양수산부와 함께 마지막까지 총사업비와 연간 운영비 산정에 관하여 기획재정부 및 한국개발연구원(KDI)을 설득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등 예타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고 전했다.

 

한편, 인천시는 그동안 수도권에 해양문화 시설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해 왔다. 지난 2002년에는 지금의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국립인천 해양과학관(오션피아) 건립을 위한 기본구상을 마련하였으나, 정부 예타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후 해양문화 시설의 건립을 염원하는 시민들의 뜻에 따라 인천시 자체적으로 해양과학관 건립을 시도하였으나, 투자유치 및 국비확보의 어려움과 사업계획 변경 등 여러 난관에 부딪혀 진척을 보이지 못했다.

 

그 후 2016년도 들어 인천시는 해양수산부의 해양문화 확산 정책에 힘입어 재차 해양박물관 건립사업에 도전했다. 공립시설에서 국립으로 전환하여 안정적인 운영을 도모하고, 과학관에서 박물관으로 영역을 넓혀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어서 2017년 수도권 지역 국립 해양문화시설의 필요성을 널리 알리고자, 서울・인천・경기 주민들을 대상으로 100만인 서명운동을 펼치기도 했다.

 

이번 예타 통과로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사업은 올해부터 정상궤도에 들어설 전망이다. 2020년까지 기본계획과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21년 착공하여 2023년 건축공사를 마무리 후, 준비과정을 거쳐 2024년 상반기에 정식 개관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인천시는 내년 초 해양수산부에 실무자(2명)를 파견하여 설계단계부터 박물관 개장까지 해수부과 협업체계를 유지함으로써, 인천 지역 특성과 시민의 요구사항이 반영하는데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앞으로 인천시는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이 해양도시 인천에 많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을 포함한 서해안의 해양역사와 문화를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연구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는 동시에 수도권 2,500만 명과 인천공항・항만으로 입국하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해양문화 체험 및 해양교육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인천의 위상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윤백진 해양항만과장은 “이번 예타 통과가 수도권 주민과 지역사회, 지역 정치권이 하나로 뭉쳐 이뤄낸 결실”이라며, “이제부터 시작으로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와 함께 시민의 뜻을 모아 수도권 최고의 해양문화 시설로 자리잡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