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국립민속박물관에서 인천 관련 문화행사 개최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7/10 [13:00]

인천시,국립민속박물관에서 인천 관련 문화행사 개최

오늘뉴스 | 입력 : 2019/07/10 [13:00]

▲ 전시장 전경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국립민속박물관과 공동으로 8월 18일까지 개최하고 있는 ‘메이드인 인천’ 특별전과 관련하여 인천의 도시 생활 문화를 보다 깊게 공감할 수 있는 인천 전문가 특강을 비롯한 문화행사를 서울 종로구에 소재한 국립민속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천 전문가 특강은 인천의 전문가가 산업도시 인천을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7월 12일부터 26일까지 총 3회에 걸쳐 매주 금요일에 열린다.

 

첫번째 ‘시대의 길목, 개항장’에서는 인천에서 나고 자란 문화전문가 유동현 인천광역시립박물관장과 함께 타임머신을 타고 근대 개항기 인천에서 바닷길을 따라 흘러들어온 무수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두 번째, ‘모든 것은 역에서 시작되었다’에서는 김상열 인천광역시립박물관 전시교육부장과 함께 바다를 중심으로 성장해온 인천이 기차역을 중심으로 100여 년간 변화하는 과정을 인천 사람들의 삶을 통해 들여다보게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인천의 산업유산과 공장의 변화’에서는 김현석 인천민속학회 이사와 함께 인천의 산업도시화 과정에서 중구와 동구, 부평구 일대에 남아있는 산업유산과 현재 공장의 문화적 가치를 살펴보게 될 것이다.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이외에도 인천공단 노동자와 함께하는 음악이 있는 <갤러리 토크>를 운영하여 인천 지역 전문가의 특강과 함께 산업화의 주역이었던 인천 공단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유동현 시립박물관장은 “서울에 소재한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인천’에 대한 깊이 있는 내용을 다루는 전문가 특강과 문화행사가 개최되어 기쁘다.”라며, “인천 시민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서울에서 인천을 이해할 수 있는 자리를 가지게 된 것은 무척이나 의미 있는 일이며,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석을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 참여는 별도의 비용이나 예약 없이 선착순, 현장 참여로 진행되며, 행사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민속박물관 전시운영과로 문의(02-3704-3153/3161)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