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삼천동 쓰레기매립장 또 시끌...주민과 대화 불통

혐오시설 피해지역 주민폭행 검찰 조사 중 ‘주민들 증언’

이영노 | 기사입력 2019/07/24 [07:56]

전주시, 삼천동 쓰레기매립장 또 시끌...주민과 대화 불통

혐오시설 피해지역 주민폭행 검찰 조사 중 ‘주민들 증언’

이영노 | 입력 : 2019/07/24 [07:56]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전주시 쓰레기매립장 주민들 갈등이 또 폭발했다는 주장이다.

 

24일 아침 8시 주민들 주장에 따르면 주민들 갈등은 첫째 지난 2013년 아무관계가 없는 송성환 도의원과 위원장 부인 등 위원이 아니 자를 대동 유럽 선진지 견학을 다녀왔다는데서 문제가 다시 거론되고 있다.

 
이어 두 번째로 2018년 선진지견학도 위원자들 자기 편 쪽인 측근들 약20 여명을 대리고 미국 선진지 견학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세 번째로 주민숙원사업을 업자한테 기부금을 받아 기부금으로 전환하여 정관에 위원장이

 
30%를 쓸 수 있도록 정관을 만들어 30%를 위원장이 사용 했다는 의혹 등을 문제 삼고 있다.

 
특히, 위원장은 자기 집도 아니고 땅도 아니고 그런데도 위원장은 100%보상을 다 받고 있다는 주민들 주장이다.

 
또한, 주민숙원사업비를 마을대표에게 공사를 하라고 하면서 마을대표 친동생이 업자인데 그 사람한테 원청 10%띠고 하청업자 10%띠고 5% 운영비, 30% 활동비 등 실제 주민들에게는 실속이 없다는 주장이다.

 
더구나 비산재 협장물을 수차례 반입 등을 2016년도부터 계속 반입거부 해왔으며 2018년도에는 18차례정도 매립장 반입거부를 해왔다는 주장을 24일 양영환 의원이 전주시의회 비난 5분발언을 할 예정이다.

 

이러한 내용은 삼천동 목련마을 천기정 주민이 주민들 서명 250여명 서명을 받아 검찰에 고발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현 전주권쓰레기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 안병장 위원장은 “공사자가 친동생도 아니고 나는 독자이며 10%, 30% 등 나는 모르고 업체 선정권에 대해서는 전혀 관련 없다.”며 “비산제도 막은 적도 없다. 다만 시의회에서 위원 추천에 의하여 위원장 선출이 가능하다.”라고 밝혀왔다.

 

또한 주민과 관계에 대해 “천기정 주민과는 주민지원금 보상금 문제로 서로 시비가 있었던 문제로 별 문제가 없다.”라고 거듭 밝혔다.

 

또, 안 위원장은 “주민들 250여명 서명은 없다. 확인까지 했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 삼천동쓰레기매립장,천기정,양영환,전주시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