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r de DMZ 2019 국제자전거대회’8월 30일 개막

9월 3일까지 강원도 고성~인천 강화 접경지역에서 5일간 총 510Km 대장정 돌입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8/26 [10:09]

‘Tour de DMZ 2019 국제자전거대회’8월 30일 개막

9월 3일까지 강원도 고성~인천 강화 접경지역에서 5일간 총 510Km 대장정 돌입

오늘뉴스 | 입력 : 2019/08/26 [10:09]

▲ 사진=지난 경기도 DMZ 자전거투어 모습     ©오늘뉴스 자료사진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8월 30일부터 9월 3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비무장지대(DMZ)와 접경지역을 배경으로 ‘뚜르 드 디엠지(Tour de DMZ) 2019 국제자전거대회’가 열린다고 밝혔다.

 

 ‘뚜르 드 디엠지(Tour de DMZ) 2019 국제자전거대회’는 행정안전부, 인천시, 경기도, 강원도가 공동주최하고, (사)대한자전거연맹이 주관하는대회로 접경지역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증진 및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2016년부터 개최하여 올해로 네 번째를 맞이했다.

 

이번 대회는 “평화 그리고 화해·협력, 새 시대를 달린다.”라는 주제 아래, 국내․외 청소년 엘리트 선수들이 참가하는 ‘국제 청소년 도로사이클대회’와 대한자전거연맹에 등록된 동호인 선수를 대상으로 하는 ‘마스터즈 도로사이클대회’ 그리고, 일반인들이 참가하는 ‘인제 동호인 자전거투어’ 등 총 3개 대회로 구성된다.

 

‘국제 청소년 도로사이클대회’는 국제사이클연맹(UCI)이 공인하는 아시아 유일의 청소년 자전거 대회로 강원도 고성(통일전망대)에서 출발하여 인제-화천-연천-김포, 강화(고인돌체육관)까지 5일간(8.31~9.3) 510Km 구간에서 진행된다.

 

‘마스터즈 도로사이클대회’는 3일간(8.31~9.1) 고성에서 연천까지 320km 구간에서 개최되고, ‘인제 동호인 자전거 대회’는 강원도 인제 일원에서 1일차(8.31) 강원도 시․군 대항 단체전과 2일차(9.1) 전국 동호인 개인전이 각각 펼쳐진다.

 

특히, 이번 대회는 파주 통일대교에서 군내면 점원교차로까지 왕복 8km 민통선 구간이 새롭게 추가되어 분단의 현장을 체감하고, 평화를 더욱 염원하며 질주하는 대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전쟁의 아픔을 간직한 비무장지대와 북방한계선은 분단과 대립의 공간에서 연결과 화합의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라며, “이번 대회는 분단의 아픔과 평화의 염원이 공존하는 DMZ를 자전거로 누비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라고 밝혔다.

 

‘뚜르 드 디엠지(Tour de DMZ) 2019 국제자전거대회’의 자세한 내용은 대회 공식누리집(www.tourdedmz.or.kr)과 대한자전거연맹(www.cycling.or.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