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돗물 피해보상 접수 마감

총 41,290건, 92억 8,100만원 접수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9/01 [17:03]

인천시, 수돗물 피해보상 접수 마감

총 41,290건, 92억 8,100만원 접수

오늘뉴스 | 입력 : 2019/09/01 [17:03]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는 지난 8월 12일부터 시작한 공촌수계 수돗물 피해보상 접수가 8월 30일 오후 6시에 최종 마감됐으며, 총 접수결과  전체 29만 1,000개소 피해대상(소상공인 3만 개소 포함) 중 14.2%인 41,290건(92억 8,100만원)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그동안 피해지역(서구, 중구(영종), 강화) 주민과 소상공인에 대하여 6월, 7월분 수도 사용요금을 우선적으로 면제하였고,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들에게는 융자특례보증(2천만원×500개소) 및 대출이자 보전(1.45%) 지원을 시행해 왔으며, 이번에 보상신청을 하지 않은 경우에는 8월분도 추가로 일괄 보상할 계획이다.

 

또한,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13백만원), 직수관로 연결학교 필터비 지원(23억 4천만원), 모든 저수조(아파트, 빌라 등) 청소비 및 필터 교체비 등 지원(1억 9,400만원)을 통해 피해보상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이번 접수결과를 살펴보면, 일반시민은 전체 26만1천 세대 중 16%인 40,485세대(64억 7,603만원), 소상공인은 전체 3만 개소 중 3%인 805개 업체(28억 535만원)가 접수되었으며, 평균 보상신청금액은 일반시민이 세대별 159,960원, 소상공인은 업체별 3,484,91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접수현황(소상공인 포함)은 서구가 35,928건(81억 4,433만원), 중구(영종)가 4,999건(10억 5,282만원), 강화군이 363건(8,423만원)으로 서구지역이 월등하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별로는 서구 당하동이 총 5,764세대(온라인접수 1,573세대, 현장접수 4,191세대)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청라2동(4,374세대), 검암경서동(4,120세대), 검단동(2,914세대) 순으로 많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인천시는 원활한 보상절차 진행을 위해 9월중에 우선적으로 전체 보상접수 서류에 대한 검증절차를 마무리하고, 각 분야 전문가 20명 이내로 수돗물피해보상심의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며, 참여 위원은 대외적 공신력 확보를 위해 협회 등 관련 기관으로부터 추천 받아 위촉할 계획이다.

 

이후 수돗물피해보상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보상 기준안을 마련하고, 사회통념 범위 내에서 보상금액을 재산정하여 확정된 보상금액을 개별안내 할 계획이며, 이의가 있는 경우에는 이의신청 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수돗물 사고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피해신청 유형이 다양하여 서류를 심의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적정수준의 합리적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며, “앞으로‘더 좋은 수돗물’공급을 위해 혁신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