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특사경, 터미널 및 수산시장 주변 불법영업행위 단속

음식점 및 원산지 거짓표기 업소 등 13개소 적발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9/24 [13:09]

인천 특사경, 터미널 및 수산시장 주변 불법영업행위 단속

음식점 및 원산지 거짓표기 업소 등 13개소 적발

오늘뉴스 | 입력 : 2019/09/24 [13:09]

▲ 위생 불량상태로 보관중인 식자재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특별사법경찰은 지난 8월 26일부터 9월 9일까지 터미널 내 음식점 및 포구·어시장 및 식자재 마트 내 농·축·수산물 판매업소 89개소를 단속하여 위생불량 및 원산지 거짓 표기 등 불법 영업행위를 한 13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귀성객들이 많이 찾는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인천버스터미널, 인천여객선터미널 주변 식당 및 커피숍 그리고 제수용품 구입을 위해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포구·어시장내 수산물 판매업소, 식자재 마트내 축산물 판매업소를 중점 단속했다.

▲ 인천 특사경 관계자가 체장 6.4㎝이하인 어린 꽃게 판매업소를 단속하고 있다.     © 오늘뉴스

 

단속결과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조리·판매 목적으로 보관한 업소 2개소, 식품 등의 위생적 취급 기준을 위반한 업소 2개소, 수산물 원산지를 혼동 표시한 업소 2개소, 수산물 원산지를 거짓 표기한 업소 4개소, 포획을 금지하고 있는 체장 6.4㎝이하 꽃게를 판매한 업소 2개소와 포획한 어선 1척을 적발했다.

 

주요 적발사례를 보면 A커피숍은 유통기한이 6개월이나 지난 키위 원액 농축액을 조리·판매 목적으로 보관하고 있었으며,  B 음식점은 냉장고 안에 흙이 묻은 식재료와 뚜껑도 덮지 않은 음식물을 함께 보관하는 등 식자재 보관 상태가 불량하여 적발 되었다.

 

또한, C수산물 판매업소는 중국산 가리비를 국내산으로 속여서 판매하고, D수산물 판매업소의 경우는 일본산 멍게를 국산과 일본산, 중국산 낙지를 국산과 중국산으로 함께 표기하여 소비자들에게 혼동을 주는 표기를 하여 적발되었다. 그밖에도 어업자원 보호를 위해 포획을 금지하고 있는 체장이 6.4㎝이하인 어린 꽃게를 포획하거나 판매한 업주들도 함께 적발되었다.

 

유통기한 경과제품을 조리·판매목적으로 보관하다 적발되면 식품위생법에 따라 3년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 있으며, 수산물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기하거나 혼동 표기하여 판매하면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이하의 징역이나 1억이하의 벌금을, 체장이 6.4㎝이하 꽃게를 포획하거나 판매한 자는 수산자원관리법에 따라 2년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 있다.

 

이번 단속에서 유통기한이 경과한 제품을 조리·판매 판매목적으로 보관하여 적발된 업소와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거나 혼동 표시하여 판매한 업소에 대하여는 입건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며, 위생불량 음식점은 관할 구청에 통보하여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토록 할 예정이다

 

한편 인천 특사경은 이번 단속과 더불어 터미널 내 커피숍에서 판매하는 얼음이 함유된  아이스커피 20점을 수거해 대장균과 식중독균을 검사하였으며, 축산물 판매점에서 판매하는 소고기중 ‘한우’로 표시된 양지, 부채살 등 육류 7점을 수거해 ‘한우 확인 검사’를 했다. 검사결과, 아이스 커피와 한우 소고기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영관 특별사법경찰과장은 “앞으로도 시기별로 소비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업소와 안전성이 의심되는 식품에 대한 단속과 수거검사를 강화하겠다.”며, “원산지 거짓표시 등으로 소비자를 기만하는 불법 행위를 근절하여 시민에게 먹거리에 대한 신뢰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