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과 파주시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연천에서 37번째, 파주에서 42번째...전국적으로는 총 115건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01/27 [16:28]

연천군과 파주시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연천에서 37번째, 파주에서 42번째...전국적으로는 총 115건

오늘뉴스 | 입력 : 2020/01/27 [16:28]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 왕징면에서 발견된 7개체의 폐사체와 파주시 진동면에서 발견된 폐사체 1개체 및 포획된 1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월 26일 밝혔다.

 

연천군 백학면과 왕징면에서 발견된 폐사체 7개체는 각각 영농인과 연천군 담당자 및 성묘객에 의해 2차 울타리 안팎에서 발견됐다.

 

파주시 진동면에서 발견된 폐사체는 1차 울타리를 설치 중이던 국립생물자원관 담당자에 의해 발견됐으며, 1개체는 환경부 멧돼지 제거반에 의해 포획됐다. 이 개체들이 발견된 지점은 모두 2차 울타리 내이다.

 

연천군과 파주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라 시료 채취 후 방역 조치와 함께 폐사체와 포획개체를 매몰 처리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월 26일 폐사체 및 포획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1월 26일까지 연천군은 37건, 파주시는 42건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115건이 됐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에 확진된 개체는 2차 울타리 확장공사 중인 연천군 왕징면 1개체를 제외하고는 모두 2차 울타리 안에서 발견됐다”라며, “확장 중인 울타리를 조속히 완공하고 주변지역 수색을 철저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