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구, 계양산성박물관 개관 앞두고 마무리에 분주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01/29 [21:20]

계양구, 계양산성박물관 개관 앞두고 마무리에 분주

오늘뉴스 | 입력 : 2020/01/29 [21:20]

▲ 개관을 앞둔 계양산성 박물관 전경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삼국시대부터 인천지역의 중심지였던 계양의 역사를 바로 알리고 계양산성(인천시 기념물 제10호)에서 발굴된 유물을 전시하기 위해 신축한 계양 산성박물관이  3월 개관을 앞두고 마무리 준비가 한창이다.

 

계양 산성박물관은 연면적 1,998㎡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2개의 상설전시실과, 기획전시실, 개방형 수장고, 교육실 등을 설치하여 작년 말 준공되었고 올해 초부터 직원들이 근무하며 박물관 등록과 국가귀속 유물 이관 등 행정 절차와 전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각각의 전시실에는 2003년부터 총 9차에 걸쳐 집수정(우물), 건물지, 산성성벽 주변에서 출토된 삼국시대 목간, 삼국시대부터 고려시대까지의 기와편, 선조들의 생활상을 알 수 있는 둥근바닥 항아리, 굽다리 접시, 줄무늬 병 등 도기류, 무기, 농공구, 장신구 등 총 1천600여 점의 발굴유물과 구입유물 12점 및 기증 유물 59점 중에서 최종 200여 점을 선별하여 전시될 예정이다.

 

박물관은 전시 이외에도 다양한 연령대를 만족시킬 수 있는 역사 교육과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하여 지역 주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전국 최초의 산성 전문 박물관이면서 계양구 최초의 공립박물관으로써 오랜 기간 준비한 만큼 계양의 역사적 위치와 의미를 되새기고 주민들의 문화 욕구를 해소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