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감초” 포트재배 신기술 시범사업 추진

마령면 한 시범농가 조성

이영노 | 기사입력 2020/04/20 [11:02]

진안군, “감초” 포트재배 신기술 시범사업 추진

마령면 한 시범농가 조성

이영노 | 입력 : 2020/04/20 [11:02]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진안군(군수 전춘성)이 약재인 감초에 새로운 기술인 용기(포트)재배를 도입하는 실증사업을추진한다.

 

‘약방에 감초’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감초는 한약재별 독성을 조화시켜 약효가 잘 나타나게 해 한방에서 거의 빠지지 않는 중요한 약재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국내에서 유통되는 감초는 러시아, 중국 등 98%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감초 시범재배는 용기(포트) 밀식재배가 가능하고, 약용부위인 곧은 뿌리(直根)의 생산 효율을 높이기 위해 발효퇴비 혼합토를 사용하여 국내산의 우수한 감초 생산으로 지역특화 품목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감초는 낮과 밤의 온도차가 심하고 강수량이 500mm이하인 곳에서 재배가 잘 되는 작물이다.

 

마령면 한 시범농가는 60cm 높이의 큰 용기에 20개의 구획을 만든 용기를 자체 제작하여 그 안에 마사토와 발효퇴비를 섞은 혼합토를 넣어 종자를 파종했다. 전제 면적은 660㎡에 25,000주다. 4월에 파종하여 2년간 재배 수확하게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진안군,전춘성,마령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