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전주시장, 국가균형발전 이끈 전주시 ‘최고’

7일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관 국가균형발전선언 16주년 기념식서 국가균형발전대상 수상...혁신도시 지역인재 35% 의무채용 법제화 제안, 전주 특례시 지정 노력 등 높은 평가 받아

이영노 | 기사입력 2020/05/08 [07:41]

김승수 전주시장, 국가균형발전 이끈 전주시 ‘최고’

7일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관 국가균형발전선언 16주년 기념식서 국가균형발전대상 수상...혁신도시 지역인재 35% 의무채용 법제화 제안, 전주 특례시 지정 노력 등 높은 평가 받아

이영노 | 입력 : 2020/05/08 [07:41]

▲ 김승수 전주시장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주시가 정부로부터 국가균형발전을 실현시키기 위해 앞장선 지방자치단체로 인정받았다.

 

7일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한 ‘국가균형발전 선언 16주년 기념식’에 참석자는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서 (참석인원)150명 내외로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세종시장, 노무현재단 이사장, 정책기획위원장,자치분권위원장, 광역시·도지사, 정무수석,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지방혁신균형발전추진단장(국회), 자치발전비서관 등이다.

 

이날 국가균형발전정책을 잘 수행한 지자체로 선정돼 국가균형발전대상을 수상했다.

 

국가균형발전대상은 국가균형발전을 이끈 지자체와 공공기관, 기업체 등 3개 분야에 수여되는 것으로, 전주시와 부산시를 비롯한 7개 지자체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처럼 국가균형발전대상을 수상하게 된 것은 그간 꾸준히 정부와 정치권에 제안해온 △혁신도시 지역인재 35% 의무채용 법제화 △혁신도시 시즌2 추진 △전주 특례시 지정 노력 등이 국가균형발전을 이끌 수 있는 정책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특히, 우수한 지역 인력의 외부유출을 막기 위해 꾸준히 제안해온 ‘혁신도시 지역인재 35% 의무채용 법제화’의 경우 현재 정부가 국가정책으로 받아들여 전국에서 시행되고 있다.

 

또한 지난해 혁신도시 내실화를 위해 열린 ‘제1회 혁신도시 성과보고대회’에서 정주여건 개선 부문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키도 했다.

 

이외에도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이뤄내기 위해 ‘포용국가를 위한 지역균형발전과 특례시’ 세미나를 열기도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우리나라는 지난 수십 년간 서울 등 수도권과 광역시 중심의 압축성장 통해 놀라운 변화를 이뤄냈지만, 수도권과 비수도권, 광역시와 일반 대도시, 도시와 농촌 등 지역 간 불균형 현상이 심화된 것이 사실”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추진중인 국가균형발전 정책과 발맞춰 도시의 성장이 국가의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국회,국가균형발전위원회,전주시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대통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