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버려진 요양병원 터.... 시민들 문화 공간

삼천동 소재 성예전문요양원산수유와 복자기 등 19종 2203주의 다양한 수목을 식재

이영노 | 기사입력 2020/07/06 [23:51]

전주시, 버려진 요양병원 터.... 시민들 문화 공간

삼천동 소재 성예전문요양원산수유와 복자기 등 19종 2203주의 다양한 수목을 식재

이영노 | 입력 : 2020/07/06 [23:51]

▲ 삼천동 성예전문요양원 ... 사진=이상근 기자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주시는 삼천동 성예전문요양원에 방치됐던 공간을 산책공간과 휴식공간으로 만드는 ‘녹색자금 나눔숲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일반시민에게 개방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사업은 복지시설에 숲을 조성해 시설 이용자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주민들에게는 숲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복권위원회와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녹색자금 8500만원이 투입됐다.

 

이 공간에 산수유와 복자기 등 19종 2203주의 다양한 수목을 식재해 숲으로 조성했다.

 

또한 산책로를 포장하고 야외활동이 가능한 잔디광장도 만들었다.

 

특히 휠체어를 이용하는 어르신들이 건물에서 바로 나눔숲까지 갈 수 있도록 조성해 편의성도 높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이상근,삼천동 ,성예전문요양원,복자기 ,수목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