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소래포구 주변 공중화장실 시설개선 추진

행정안전부 공모사업 선정, 특별교부세 2억1천만원 확보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08/12 [11:59]

남동구, 소래포구 주변 공중화장실 시설개선 추진

행정안전부 공모사업 선정, 특별교부세 2억1천만원 확보

오늘뉴스 | 입력 : 2020/08/12 [11:59]

 

소래포구 주변 공중화장실 시설개선 추진  위치도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 남동구가 소래포구 주변 노후한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전면 리모델링 등 대대적인 시설개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12일 구에 따르면 개선 대상은 현대화사업이 진행 중인 소래포구 종합어시장 주변 공중화장실 2곳이다.

수도권 유일의 재래어항지인 소래포구는 연간 30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수도권의 대표관광지로 지난 2017년 발생한 어시장 화재로 인해 현재 종합어시장 현대화사업이 진행 중이다.

앞서 구는 올해 초 행정안전부에서 공모한 국민안심 공중화장실 선도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특별교부세로 2억1천만원을 확보했다.

구는 여기에 구비 9천만원을 더해 총사업비 3억원을 들여 소래포구 주변 노후 공중화장실을 전면 개보수할 예정이다.

우선 범죄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범죄예방환경 설계를 적용하고 각종 시설물의 전면 개보수를 통해 일반이용객은 물론 취약계층도 깨끗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소래포구 주변 환경과 어우러지는 디자인으로 설계해 소래포구의 새로운 관광포인트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남동구 관계자는 “이번 시설개선을 통해 깨끗하고 안전한 명품 공중화장실을 이용객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시설개선 이후에도 노후 공중화장실의 시설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