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지역 생태전환교육가 양성을 위한 강숲생태학교 문 연다

대면강의·화상강의 동시진행… 한강·선유도공원 등 생태환경 탐방도

최동원 | 기사입력 2020/08/14 [11:10]

영등포구, 지역 생태전환교육가 양성을 위한 강숲생태학교 문 연다

대면강의·화상강의 동시진행… 한강·선유도공원 등 생태환경 탐방도

최동원 | 입력 : 2020/08/14 [11:10]

 

강숲생태학교 문 연다


[오늘뉴스=최동원 기자] 영등포구가 오는 9월 3일부터 지역 생태전환교육가 양성을 위한 ‘영등포 강숲생태학교’ 운영에 앞서 27일까지 교육 참가자를 모집한다.

구는 2020 영등포 혁신교육지구 사업의 일환으로 이번 ‘강숲생태학교’를 추진한다.

생태교육에 관심 있는 지역 주민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생태전환 인식을 갖추고 영등포의 지형적 특징을 인문학적 관점에서 해설하는 생태전환교육가를 양성하는 교육과정이다.

시 교육청에서 지난 6월 18일 발표한 ‘생태전환교육 중장기계획’에 따라 각 학교에서는 환경교육을 실시하고 학생들의 환경 관련 시설 방문과 생태환경 관련 동아리 활동 등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구는 이 같은 흐름을 뒷받침하고자 영등포혁신교육지구 주관으로 이번 ‘강숲생태학교’를 시작하고 지역사회 생태전환교육가를 양성하고자 나선 것이다.

이는 ‘학교와 마을이 상생하는 교육생태계 구축, 배움과 성장의 마을교육공동체 구현’이라는 영등포 혁신교육지구의 목표에 한층 힘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숲생태학교’는 오는 9월 3일부터 10월 20일까지 운영 예정이다.

강사진은 여의샛강생태체험관 및 사회적협동조합 ‘한강’의 환경교육전문가들로 구성된다.

교육 방식은 대면강의와 비대면 화상강의를 동시에 진행하는 혼합형 학습방식으로 이뤄진다.

대면강의 교육 장소는 여의샛강생태체험관과 구청 별관 등이며 수변도시 영등포의 지형적 강점을 살린 한강, 선유도, 밤섬 등 생태순환길에서도 생태환경 탐방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수강생들은 생태전환의 기본이해 과정 여의샛강체험관·샛강·한강·밤섬·선유도공원 등 생태환경 탐방 교육을 직접 기획·시연하는 ‘우리가 만드는 생태전환교육’ 등의 교육과정을 이수하고 생태전환교육가로 거듭나게 된다.

모집 인원은 총 30명으로 수강료는 전액 무료다.

모집 기간은 오는 28일까지며 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한강에 둘러싸인 수변도시 영등포의 강점은 지역주민들의 생태적 감수성을 키우고 생태학적 전문성과 인문학적 소양을 갖출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며 “이번 ‘영등포 강숲생태학교’가 지역사회와 연계한 마을 강사 양성과 생태전환교육 활성화에 작은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