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원도심 주차난 해소 위해 공영주차장 4천7백면 늘린다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사업까지 완료되면 총 7763면 늘어나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08/21 [10:48]

인천시, 원도심 주차난 해소 위해 공영주차장 4천7백면 늘린다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사업까지 완료되면 총 7763면 늘어나

오늘뉴스 | 입력 : 2020/08/21 [10:48]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는 원도심 주차난 해소와 시민들의 주차 편의 증진을 위해 올해 1,577억원을 투입해 43개소, 4,742면의 공영주차장을 추가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인천시에 등록된 차량은 총 129만대이고 주차면 확보대수는 131만대로 등록차량 대비 주차장 확보율은 101.6%에 달한다.

그러나, 주택가의 차량등록대수가 108만대인데 반해 주택가의 주차면 확보대수는 78만대로 주택가 주차장 확보율이 72.21%에 불과해 30만대의 주차공간이 부족한 실정이다.

시는 그동안 지속적인 공영주차장 확충사업을 통해 지난해 말까지 총 2,458개, 92,450면의 노상·노외 공영주차장을 확보했다.

또한, 공영주차장 외에 부설주차장 개방 지원사업을 통해 지난해 1,502면을 확보해 주차난 해소에 노력하고 있다.

시에서는 올해 예년보다 3배 이상이 많은 1,57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공영주차장 43개소를 더 늘리고 주차면도 4,742면을 확충해 시민들의 주차 불편을 줄이는데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 추진하는 사업과 지난해부터 추진해 오고 있는 공영주차장 확충사업까지 모두 완료되면 인천지역에는 총 73개소, 7,763면의 공영주차장이 추가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최재환 시 교통관리과장은 “인천시의 주차장 확보율이 아직까지는 타 시·도에 비해 부족한 실정이지만, 앞으로 공영주차장 확충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주차장 확보율을 상위권으로 올리고 쾌적한 주차환경을 갖춘 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