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10월 한 달간 불법자동차 집중 단속

합동단속 무단방치· 불법튜닝·안전기준 위반자동차 등 일제정리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09/28 [17:44]

인천시, 10월 한 달간 불법자동차 집중 단속

합동단속 무단방치· 불법튜닝·안전기준 위반자동차 등 일제정리

오늘뉴스 | 입력 : 2020/09/28 [17:44]

▲ 인천시청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는 불법자동차로 인한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 자동차 안전사고 위험 등을 예방하기 위해 10월 한 달간 무단방치·운행정지명령·불법튜닝·안전기준 위반, 정기검사미필 자동차 등에 대해 집중 단속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평소 군·구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단속과 병행해 인천시와 군·구는 물론, 인천지방경찰청과 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진행된다.

구체적인 단속 장소와 시간은 비공개로 진행되며 적발되는 불법튜닝·안전기준 위반 자동차는 위반내용에 따라 형사고발이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되며 원상복구명령 이행 및 임시검사 명령이 내려지게 된다.

또한 운행정지명령, 정기검사 미필, 무단방치자동차는 형사고발, 번호판 영치, 검사명령 조치되며 무단방치자동차의 경우 견인조치 후 자진처리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강제 폐차 처리된다.

인천시는 해마다 5월, 10월을‘무단방치자동차 등 불법자동차 일제정리기간’으로 정하고 집중단속을 하고 있다.

2020년 상반기 단속을 벌여 10개 군·구에서 모두 2,485대의 무단방치 자동차 처리와 불법등화장치·밴형화물구조변경·소음기 등 불법튜닝 및 안전기준위반으로 3,503대의 불법자동차를 조치한 바 있다.

불법튜닝이란 자동차의 구조·장치의 일부를 승인 없이 임의변경하거나 부착물을 추가하는 것으로서 경미한 것을 제외하고는 교통안전공단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최재환 시 교통관리과장은 “지속적인 단속으로 불법행위 근절 및 불법자동차로 발생할 수 있는 교통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불법자동차를 발견한 시민은 국민신문고나 인천시청 및 각 구청 교통관련 부서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