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버리스타’자원순환 영상 대한민국 광고대상 2개 부문 동상 수상

TV광고 부문 지자체 역대 최초 수상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11/18 [09:56]

인천시,‘버리스타’자원순환 영상 대한민국 광고대상 2개 부문 동상 수상

TV광고 부문 지자체 역대 최초 수상

오늘뉴스 | 입력 : 2020/11/18 [09:56]

▲ 사진=방송광고 한 장면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가 ‘2020 대한민국광고대상'에서 2개 부문 동상을 수상했다.

인천광역시는 ‘버리스타 : 지구인의 두 번째 직업’ 광고영상이 한국광고총연합회가 주관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종합광고상인 ‘2020 대한민국광고대상’에서 TV광고 부문 및 공익광고 부문 동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광고대상 TV광고 부문은 유수의 기업 위주로 수상해왔으며 지자체로는 역대 최초 수상이어서 더 의미가 있다.

또한 자원순환이라는 전 세계적인 이슈를 담은 공익광고를 지자체가 주도해 추진하는 것에 대한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월부터 지상파와 온라인 등에서 송출된 광고영상은 친환경 자원순환 선도도시로 나아가고자 하는 인천시의 공익광고로 ‘잘 버리고 덜 버리자’는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과 함께 2025년에 수도권매립지를 종료한다는 인천시의 확고한 의지를 알리기 위한 취지로 제작됐다.

‘버리스타’는‘버리다’와 ‘스타’의 합성어로 쓰레기를 ‘제대로 잘 버리고 덜 버리기’에 앞장서 우리 모두 지구의 스타가 되자는 의미로 만든 캠페인명이다.

광고는 커피전문가와 유사한 복장을 한 주인공이 커피를 내리는 듯한 모습으로 시작하지만, 실제로는 캔, 플라스틱, 박스 등을 올바르게 분리 배출하는 반전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어 얼마 남지 않은‘2025년 수도권매립지의 종료’를 알리는 메시지가 표출된다.

바쁜 현대인들에게 분리배출의 필요성을 거부감 없이 설득하기 위해 ‘도덕적 강요’가 아닌 ‘닮고 싶은 모델’을 통해 제시한 이 영상은 공익광고임에도 감각적이고 세련된 방법으로 표현해 좋은 평을 받고 있으며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내고 있다.

인천시는 이외에도 지난 5월부터 ‘영탁과 함께하는 틱톡 버리스타 챌린지’를 진행해 조회수 2,300만회를 돌파하는 등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12월까지 진행될 ‘인스타그램 버리스타 챌린지’를 통해 지속적인 자원순환 행동의 습관화를 유도하고 있으며 향후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해 모두가 ‘버리스타’가 될 수 있도록 캠페인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백상현 시 소통기획담당관은 “지자체가 최초로 펼치는 대국민 환경캠페인이 수상하게 되어 의미가 깊다”며 “우리나라의 재활용률은 세계적 수준지만, 잘못 배출된 쓰레기 등으로 인해 실제 재활용률은 이보다 낮다. 커피 한 잔을 내리기 위해 정성을 다하는 모습처럼 모두 최선을 다해 분리배출 전문가가 되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