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동북부 숙원사업 국도43·47호선, 31일 전 구간 개통

국도43호선 의정부~소흘 7.49㎞ 및 국도47호선 진접~내촌 9.04㎞ 31일 준공

정종록 | 기사입력 2020/12/29 [11:01]

경기도, 동북부 숙원사업 국도43·47호선, 31일 전 구간 개통

국도43호선 의정부~소흘 7.49㎞ 및 국도47호선 진접~내촌 9.04㎞ 31일 준공

정종록 | 입력 : 2020/12/29 [11:01]

 

국도 43호선 및 47호선 개통구간 노선도


[오늘뉴스=정종록 기자] 경기 동북부 도민들의 숙원사업이자 의정부 및 남양주에서 포천을 남북으로 연결하는 ‘국도43호선’과 ‘국도47호선’ 전 구간이 올해 12월 31일자로 개통할 전망이다.

국도 43호선 의정부~소흘 7.49㎞ 구간은 의정부 시계부터 포천시 소흘읍 송우리까지 연결하는 왕복 6차선 도로로 2011년 5월 공사를 시작해 12월 31일 준공을 맞게 됐다.

이 구간이 개통되면 소흘읍 일원의 소규모 공장 및 공단의 차량으로 인한 교통정체가 대폭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도47호선 진접~내촌 9.04㎞ 구간은 남양주시 진접읍 장현IC부터 포천시 내촌면 내리를 연결하는 왕복4~6차로 도로로 2013년 5월 공사를 시작했다.

이중 1구간은 12월 7일 개통했으며 나머지 2구간은 12월 31일 개통할 예정이다.

이 구간은 자동차전용도로와 연계돼 출퇴근 시간대 정체해소 및 도로안전이 확보되어 인근 택지지구와 주변 산업단지를 오가는 이용자의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경기 동북부는 구리~포천 고속도로 국도3호선 국도대체우회도로 등이 준공됐으나, 주요 간선기능을 수행하는 연결도로가 부족해 관련 인프라 조기 확충에 대한 목소리가 지속 제기되어 왔다.

이번 국도 43호선 및 47호선의 개통으로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에서 포천 각 지역까지 이동하는 시간이 10분 이상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남양주 진접지구 및 포천 지역의 만성적인 교통정체를 해소하고 물류비용을 절감, 기업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돼 지역경제 활성화 및 균형발전에 큰 기회가 될 것으로 도는 내다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도민들의 삶의 질 증진을 위해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이 건설사업에 적극 나서준 결과”며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파주~양주~포천, 포천~화도, 화도~양평이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개통하면 경기 동북부 시군의 교통여건이 크게 좋아져 지역경제 발전을 선도하는 수도권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