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장애인 콜택시 증차 및 노후차량 교체...더 안전하고 쾌적한 서비스 기대

총 운행차량 169대로 늘어 승차 대기 시간 단축 기대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1/01/19 [11:55]

인천시, 장애인 콜택시 증차 및 노후차량 교체...더 안전하고 쾌적한 서비스 기대

총 운행차량 169대로 늘어 승차 대기 시간 단축 기대

오늘뉴스 | 입력 : 2021/01/19 [11:55]

 

인천시 장애인 콜택시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는 장애인 콜택시 이용 고객들이 더 안전하고 쾌적하게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올해 증차 및 노후차량 교체를 추진한다.

인천시와 장애인 콜택시를 운영하는 인천교통공사는 올 상반기 중 장애인 콜택시 24대를 증차하고 노후차량 18대를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인천의 장애인 콜택시는 총 169대로 늘어나, 승차 대기 시간이 기존보다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매년 장애인 콜택시를 증차하고 지난 2019년부터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콜택시 호출은 물론 현재 대기중인 접수자수 확인·본인의 최근 이용내역 등을 확인·재접수 기능 등을 제공해 이용자 편의를 대폭 개선해 왔다.

장애인 콜택시 이용은 스마트폰에서‘인천장애인콜택시’ 어플을 내려 받아 한 차례 본인 인증 절차를 거쳐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는 장애인은 지금처럼 콜센터로 전화를 하면 된다.

김정범 시 택시물류과장은 “장애인 콜택시가 교통 약자의 발 역할을 하는 만큼 매년 운행 차량을 늘리고 지난 2019년엔 교통공사와 협업해 장애인 콜택시 전용 어플을 개발·보급하는 등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 앞으로도 장애인 단체와 정기적인 협의를 통해 서비스를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