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 아까운 수달...남원 인월서 공기총에 사살

장수경찰이 형사입건 수사 중...호기심에 잡아먹었다 ‘실토’

이영노 | 기사입력 2017/02/13 [11:30]

전북경찰청, 아까운 수달...남원 인월서 공기총에 사살

장수경찰이 형사입건 수사 중...호기심에 잡아먹었다 ‘실토’

이영노 | 입력 : 2017/02/13 [11:30]
▲ 한 농민의 총에 사살된 천연기념물 수달. ...13일 전북경찰청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장수경찰서는 수달을 공기총으로 잡은 농민 오(48)씨를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했다.

 

장수경찰에 따르면 오씨는 지난 8일 낮 12시께 남원시 인월면의 한 하천에서 공기총으로 수달 한 마리를 쏴 죽인 뒤 자신의 창고에 가져가 가죽을 벗긴 뒤 불에 구워 먹은 혐의를 받고 있다.

 

오씨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는 것.

 

인근 주민들에 의해 덜미가 잡힌 오씨는 창고에서 비둘기와 꿩 등 다수의 동물 사체가 발견된 점 등에 비춰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포획된 야생돌물들     © 이영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전북경찰청,장수경찰,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