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시 특사경, 역대 최대규모 맹독성 무단 배출업체 적발
조직적으로 폐수 61,767톤 무단 방류 11명 형사입건, 구속 3명
 
오늘뉴스 기사입력  2017/03/27 [10:14]
▲  맹독성 폐수를 무단방류하는 모습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 특사경이 남동공단에서 맹독성 폐수를 무단으로 방류한 업자 등을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 특별사법경찰은 남동공단에 소재한 폐수 수탁처리업체 A사가 2015년 1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맹독성 폐수 약 61,767톤(200리터 드럼통으로 808,883개 분량)을 처리하지 않고, 폐수 수거 차량이나 펌프를 이용해 무단 방류한 혐의로 관련자 11명을 지난 6개월여 동안 끈질기게 수사해 형사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 중 3명은 구속하고, 8명은 불구속으로 인천지방검찰청에 송치했다.

 

A사는 일반 공장에서 직접 처리하지 못하는 고농도의 폐수나 난분해성폐수를 처리비용을 받고 거둬가 처리를 대행하는 업체이다.

 

이번에 폐수를 정상적으로 처리하지 않고 무단 방류하다 적발된 폐수에는 구리, 시안, 1,4-다이옥산 등 법정 기준치를 수백 배 초과하는 특정수질유해물질이 함유된 맹독성 폐수이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환경범죄 단일 사건으로는 역대 최대규모로 인천시 특사경에서는 지속적인 폐수 무단방류의 정황을 포착하고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박스 12개 분량의 방대한 자료와 PC 8대, 휴대폰 등을 압수해 분석한 결과, 무려 83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범죄로 드러났다.

 

A사는 2014년 10월경에도 동일 범죄로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었으며, 이번에도 위반행위가 적발되어 수사가 진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계속하여 폐수를 무단 방류하는 대담함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A사는 직원들에게 주변에 들키지 않고 폐수를 몰래 무단 방류하는 방법, 폐수를 정상적으로 처리한 것처럼 보이기 위해 유량계를 조작하는 방법, 단속 공무원 점검 시 대처하는 행동요령까지 작성해 교육하기도 했다.

 

기업이 조직적으로 범죄를 계획하여 실행하고 직원들을 범죄에 가담시켜 범죄자를 양산한 것이다. 매일 밤부터 새벽까지 하수구로 폐수를 무단 방류하면서 공장 밖에는 감시 직원 2명을 두어 무전기를 휴대하게 하고, 단속 공무원이나 차량, 수상한 사람들을 감시하게 하는 치밀함을 보이기까지 했다.

 

시 특사경은 “이번 수사는 인천지방검찰청 환경전담 검사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수사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으며, A사는 마치 폐수를 무단 방류하기 위하여 설립된 기업처럼 느껴졌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7/03/27 [10:14]  최종편집: ⓒ 오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