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안전한 버스 이용 도모 위해 재생타이어 합동점검
 
정종록 기사입력  2017/06/12 [14:18]

[오늘뉴스=정종록 기자] 경기도가 여름철 발생할 수 있는 재생타이어 폭발사고 등 안전사고를 대비하고자 시군, 교통안전공단, 버스조합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오는 30일까지 ‘여름철 혹서기 버스 재생타이어 사용실태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하절기 대비 단거리를 주로 운행하는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에 사용하고 있는 재생타이어 점검을 통해 버스의 안전운행을 확보하고 잠재적 사고발생을 사전에 예방하는데 목적을 뒀다.

 

재생타이어의 경우 온도가 높아지면 내구성이 현저히 감소되고, 온도가 급상승하는 7~8월 한여름에는 내부압력이 높아져 폭발사고의 위험성이 증가한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이번 합동점검의 대상은 도내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 11,094대, 마을버스 2,429대의 재생타이어다. 특히 시내버스나 마을버스의 경우 장거리를 운행하는 시외버스나 전세버스, 특수여객버스에 비해 재생타이어 사용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여름철 운행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합동점검에서는 1차적으로 업체별 재생타이어 사전정비를 실시하고, 2차로 전문가들과 합동으로 ▲재생타이어 불법 장착 운행여부, ▲안전인증 재생타이어 사용 여부, ▲재생연한이 경과한 재생타이어 사용여부, ▲마모상태 및 표시사항 적격여부, ▲흠집·파손·변형·찢어짐 등 타이어 외관 상태 등에 대해 면밀히 살피게 된다.

 

또한 점검 시 운수회사 주도의 상시 안전관리체계 강화와 안전의식 향상을 위해 재생타이어 점검 방법 등의 교육도 함께 실시하며, 규정위반 등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시정과 함께 행정처분을 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본격적인 혹서기가 시작되기 전 점검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이번 점검을 통해 자칫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예방해 도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7/06/12 [14:18]  최종편집: ⓒ 오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1/4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