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시 부채 2년 만에 2조 원 감축
‘17년 재정건전화 3개년 계획 완성 ⇒ 재정 정상단체 전환
 
오늘뉴스 기사입력  2017/06/13 [11:27]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총부채 규모가 ‘16년말 기준 11조 1,052억 원 수준으로 ’14년말 13조 1,685억원 대비 총 2조 633억 원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인천시 관계자에 따르면, 본청 부채는 2년간 7,980억 원이 감소하였고, 인천도시공사 등 산하 공사, 공단은 1조 2,653억 원이 감소했다.

 

부채 외에도 재원 부족으로 ‘14년까지 편성하지 못해 사실상 숨겨진 채무였던 법정경비 3,792억 원*을 반영해 해소하였으며, ‘14년 이전 발생했으나 부담하지 못한 비법정 경비 중 2,491억 원을 반영해 해소했다.

 

공식적인 통계에 미포함된 법정 및 비법정 경비(6,283억 원)를 포함해 인천시의 사실상 부채 총 감축액은 2조 6,916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7/06/13 [11:27]  최종편집: ⓒ 오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